ADVERTISEMENT

일하다 요가, 온수풀에 서핑까지…'워케이션 성지' 이곳의 매력

중앙일보

입력

제주도 서귀포항 인근에 있는 워케이션 공간 '온실'. 서귀포 앞바다를 내다보는 업무 공간에서 오전마다 요가 클래스를 즐길 수 있다. 사진 프립

제주도 서귀포항 인근에 있는 워케이션 공간 '온실'. 서귀포 앞바다를 내다보는 업무 공간에서 오전마다 요가 클래스를 즐길 수 있다. 사진 프립

쪽빛 바다와 너른 백사장을 내다보며 일하고, 놀고, 잠든다. 놀면서 일하는 ‘워케이션(워크+베케이션)’이 뜨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원격근무가 일상화되면서다. 워케이션 선호도가 가장 높은 장소는 누가 뭐래도 제주도다. 2021년 12월 호텔스닷컴 조사에 의하면 제주는 워케이션 선호도 68%의 최고 인기 지역이다. 휴양지로서 지닌 인프라가 워낙 풍부하다. 일과 휴식만 겸하는 게 아니라, 다양한 액티비티까지 곁들일 수 있다. 제주도의 대표적인 워케이션 명소 3곳을 소개한다.

로컬 문화 살아 있는 – 질그랭이 센터

세화마을 주민이 운영하는 질그랭이센터의 객실(위 사진)과 공용오피스 모습. 세화항 인근에 있어 빼어난 전망을 자랑한다. 사진 세화마을 협동조합

세화마을 주민이 운영하는 질그랭이센터의 객실(위 사진)과 공용오피스 모습. 세화항 인근에 있어 빼어난 전망을 자랑한다. 사진 세화마을 협동조합

질그랭이 센터(세화밖거리)는 제주시 구좌읍 세화마을 협동조합 주민 494명이 직접 운영하는 워케이션 공간이다. 세화항 바로 앞에 자리해 있는데, 옛 주민회관 건물을 리모델링해 2020년 1월 문을 열었다. 1층은 마을회관 겸 여행자센터, 2층은 베이커리 카페와 소품 가게, 3층은 공유오피스. 4층은 숙박시설로 활용하고 있다. 다랑쉬오름과 세화해변을 같이 볼 수 있는 멋진 조망을 자랑한다.

질그랭이 센터는 전문적인 워케이션 전용 숙박시설보다는 게스트하우스 느낌이 강한 게 사실이다. 마을회관과 찻집도 있어 로컬 주민도 자주 드나든다. 세화마을 양군모 PD는 “적막한 업무 공간보다 정겨운 로컬 분위기를 선호하는 MZ세대에게 인기가 높다”고 귀띔했다. 업무를 피해 해녀투어(해녀 탈의장, 해녀 해물라면 등 체험), 다랑쉬 오름 트레킹 등을 즐길 수 있다.

할 땐 하고 놀 땐 확실히 – 프립 ‘온실’

온실의 공용 오피스 공간. 여러 타입의 테이블과 독립된 폰 부스를 갖추고 있다. 사진 프립

온실의 공용 오피스 공간. 여러 타입의 테이블과 독립된 폰 부스를 갖추고 있다. 사진 프립

‘온실(구 프립캠프)’은 취미 여가 플랫폼 ‘프립’이 운영하는 워케이션 공간이다. 서귀포항을 내려다보는 ‘헤이서귀포’ 호텔을 거점으로 업무도 하고 액티비티도 즐길 수 있다. 요가, 승마, 감귤 체험 등 액티비티 프로그램을 갖췄다. 업무공간인 온실에서는 오픈 데스크와 프라이빗 폰 부스, 그리고 프린트 서비스 등을 연중무휴로 이용할 수 있다.

온실을 찾는 이용자는 주로 원격근무에 익숙한 2030 MZ세대다. 특히 여성 직장인이 전체의 70%를 차지할 만큼 비율이 높단다. 이들은 하루는 대충 이렇다. 숙박을 한 뒤 오전 8시 30분 온실에서 진행되는 요가 클래스로 하루를 시작한다. 업무가 마무리되면, 남원읍에 위치한 의귀리 숲속에서 승마체험을 즐기거나 중문에서 노을 서핑을 체험한다. 함께 워케이션을 하러 온 새로운 사람과의 자연스러운 만남은 덤이다. 워케이션 숙박 고객에게는 온실 카페 음료 50% 할인 쿠폰과 제주에서 열리는 프립의 모든 액티비티의 20% 할인쿠폰 혜택이 제공된다. 코인세탁실 및 전동 킥보드 등 편의시설도 갖췄다.

느긋한 휴식 –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

섭지코지의 그림 같은 풍경 속에 자리한 휘닉스 제주도 워케이션 명소로 뜨고 있다. 너른 잔디밭과 억새로 둘러싸인 가든 카페 '모들'이 인기 좋은 명당이다. 사진 휘닉스 호텔앤드리조트

섭지코지의 그림 같은 풍경 속에 자리한 휘닉스 제주도 워케이션 명소로 뜨고 있다. 너른 잔디밭과 억새로 둘러싸인 가든 카페 '모들'이 인기 좋은 명당이다. 사진 휘닉스 호텔앤드리조트

휘닉스 제주 리조트는 근래 워케이션 플레이스로도 각광받고 있다. 그림 같은 풍경의 섭지코지에 자리해 있어서다. 어디서나 바다 전망을 누릴 수 있고, 업무를 피해 너른 평원을 산책하고, 미술관을 구경하고, 온수 풀에 몸을 뉠 수 있다.

10월부터는 1인 전용 워케이션 패키지 상품도 내놓고 있다. 3박·5박·7박으로 선택 가능한데, 전용 텀블러를 이용해 섭지코지의 가든 카페 ‘모들’과 로비 라운지에서 오전 9시~오후 6시 무제한으로 커피를 즐길 수 있다. 유민미술관과 야외 온수풀 이용권도 제공해 취향대로 휴식을 즐길 수 있다. 5박 패키지에는 와인 마리아주, 7박 패키지에는 디너 뷔페 무료 혜택이 추가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