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촛불 정국? 정의당은 이태원, 尹퇴진 단체는 광화문

중앙일보

입력

시민단체 '촛불승리전환행동'이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주장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스1

시민단체 '촛불승리전환행동'이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주장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스1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일부 야당과 야권 성향 시민단체에서 촛불 집회 개최 움직임이 일고 있다.

정의당은 3일 당내 조직인 청년정의당을 필두로 노동당 학생위, 청년녹색당, 청년진보당, 페미니즘당 등과 매일 이태원에서 촛불시위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인 청년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사건 이후 8년, 국가는 변하지 않았다”라며 “책임자들의 제대로 된 사과와 처벌을 요구하며 청년추모행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4시간 동안 국가의 외면이 이태원 참사를 부른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런데도) 책임자들의 형식적인 사과조차 사흘이나 지나 들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애도의 방법은 국가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정하는 것”이라며 “참사의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책임자들의 제대로 된 사과와 처벌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가현 페미니즘당 창당모임 공동대표도 기자회견에서 “이태원 참사가 과연 새로운 참사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약자를 외면하는 정치도 모자라 경찰은 (동향 파악 문건을 만들어) 시민단체를 찍어 누르려고 매도했다”고 비판했다.

야권 성향 시민단체들의 움직임도 본격화되고 있다. 그간 12차례에 걸쳐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던 시민단체 ‘촛불승리전환행동’은 국가 애도 기간 마지막 날인 5일부턴 이태원 참사 촛불 추모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중고등학생으로 구성된 ‘촛불중고생시민연대’도 6일 정권 퇴진 기자회견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날 국정조사 카드를 공식적으로 꺼낸 더불어민주당은 당장은 장외로 나가지는 않겠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일단 국회 상임위원회를 최대한 활용해 각 기관 별 부실 대응을 들춰내고, 관련 자료를 최대한 찾아 책임을 추궁하겠다는 전략이다.

다만 2주 전 김용민·황운하·안민석·민형배 등 민주당 의원들이 윤 대통령 퇴진 촛불 집회에 참여한 만큼, 개별 의원들의 참석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당내에서는 개인 자격으로는 충분히 참여할 수 있다는 의견과 자칫 경거망동하다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

한 수도권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촛불 집회에 개인 자격으로라도 나가서 참여할 생각”이라며 “시민들의 의견을 현장에서 직접 청취해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반면 다른 민주당 초선 의원은 “국회의원 한 명 한 명이 헌법기관이고 당의 얼굴인데 촛불 집회 참여는 신중히 생각해봐야 한다”라며 “제도권에서 풀어야 할 일이 산적한데 밖으로 나서면 할 일을 내팽개치고 있다고 공격을 받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