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투수 4명이 팀 노히터 합작…WS 2승 2패 원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상대로 역사적인 팀 노히트노런을 달성했다.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WS·7전 4선승제) 역사상 두 번째 기록이다.

월드시리즈 역대 2호 팀 노히터를 합작한 휴스턴 투수 라파엘 몬테로, 투수 브리얀 아브레우, 투수 크리스티안 하비에르, 포수 크리스티안 바스케스, 투수 라이언 프레슬리가 경기 후 기념촬영을 하며 함께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월드시리즈 역대 2호 팀 노히터를 합작한 휴스턴 투수 라파엘 몬테로, 투수 브리얀 아브레우, 투수 크리스티안 하비에르, 포수 크리스티안 바스케스, 투수 라이언 프레슬리가 경기 후 기념촬영을 하며 함께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 휴스턴은 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WS 4차전에서 내셔널리그 챔피언 필라델피아를 5-0으로 제압했다. 네 명의 투수가 이어던지면서 볼넷 3개만 내줬을 뿐, 9이닝 동안 안타와 실점 없이 필라델피아 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합작 노히트노런을 완성한 휴스턴은 시리즈 전적을 2승 2패, 원점으로 돌리면서 필라델피아의 상승세에 제동을 걸었다.

WS에서 노히트노런이 나온 건 1956년 5차전에서 뉴욕 양키스 투수 돈 라슨이 브루클린 다저스(현 LA 다저스)를 상대로 퍼펙트게임을 달성한 이후 66년 만이다. 포스트시즌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2010년 필라델피아 소속이던 로이 할러데이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서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노히트노런을 기록한 뒤 12년 만이자 역대 세 번째다.

휴스턴 선발 크리스티안 하비에르가 3일(한국시간) WS 4차전에서 6이닝을 피안타 없이 무실점으로 막은 뒤 승리를 예감하며 마운드를 떠나고 있다. AP=연합뉴스

휴스턴 선발 크리스티안 하비에르가 3일(한국시간) WS 4차전에서 6이닝을 피안타 없이 무실점으로 막은 뒤 승리를 예감하며 마운드를 떠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앞선 두 경기는 투수 한 명이 단독으로 기록의 주인공이 됐지만, 휴스턴은 크리스티안 하비에르-브리얀 아브레우-라파엘 몬테로-라이언 프레슬리가 무실점으로 이어던지면서 대기록을 합작했다. 3차전에서 홈런 5방을 맞고 0-7로 완패한 아쉬움도 하루만에 씻어냈다.

완벽한 릴레이였다. 휴스턴 오른손 선발 투수 하비에르는 6이닝 동안 볼넷 2개만 내주고 삼진 9개를 잡아내면서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임무를 완수했다. 7회 마운드를 이어 받은 아브레우는 1이닝을 삼진 3개로 끝냈고, 8회를 책임진 몬테로도 1이닝을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팀 노히트노런의 피날레는 휴스턴 소방수 라이언 프레슬리가 장식했다. 휴스턴이 5점을 앞서 세이브 상황이 아니었지만, 프레슬리는 팀 역사의 화룡점정이 되기 위해 9회 마운드에 올랐다. 그는 1사 후 내셔널리그 홈런왕 카일 슈워버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흔들렸지만, 다음 두 타자를 범타 처리하고 무사히 노히트노런을 완성했다.

휴스턴 마무리 투수 라이언 프레슬리가 3일(한국시간) WS 4차전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팀 노히트노런을 완성한 뒤 포수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휴스턴 마무리 투수 라이언 프레슬리가 3일(한국시간) WS 4차전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팀 노히트노런을 완성한 뒤 포수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휴스턴 타선은 0-0으로 맞선 5회 초 안타 3개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은 뒤 요르단 알바레스의 밀어내기 사구로 선제 결승점을 뽑았다. 이어 알렉스 브레그먼의 2타점 적시 2루타, 카일 터커의 희생플라이, 율리에스키 구리엘의 적시타가 잇따라 나오면서 승리에 필요한 모든 점수를 챙겼다.

2승 2패로 팽팽히 맞선 두 팀은 4일 같은 장소에서 5차전을 치른다. 휴스턴은 저스틴 벌랜더, 필라델피아는 노아 신더가드가 선발 투수로 나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