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가 ‘컬리’로…서비스명 바꿨다

중앙일보

입력

마켓컬리가 ‘컬리’로 서비스명을 바꿨다. 사진 컬리

마켓컬리가 ‘컬리’로 서비스명을 바꿨다. 사진 컬리

장보기 앱 마켓컬리가 서비스명을 ‘컬리’로 바꿨다.

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마켓컬리는 지난달 28일부터 마켓컬리에서 컬리로 서비스명을 변경했다고 공지했다.

마켓컬리 앱명도 컬리로 바꿨으며 홈페이지 상단 로고 ‘MARKET Kurly’(마켓컬리)도 ‘MARTKET’(마켓)을 뺐다.

앞으로 컬리라는 상위브랜드 아래 식품 및 생활용품을 취급하는 마켓컬리와 뷰티 제품을 판매하는 뷰티컬리 등 두 개 하위브랜드로 운영될 예정이다.

뷰티컬리는 지난 7월 뷰티컬리 서비스를 프리오픈했다. 뷰티컬리에서는 스킨케어, 메이크업, 클렌징, 헤어, 바디, 구강, 향수, 남성 등 뷰티 제품 16개를 판매하고 있다.

마켓컬리에 따르면 뷰티컬리 그랜드오픈은 4분기 내 이뤄질 예정으로 프리오픈 때보다 상품수를 늘릴 예정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