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 다음달 퇴임…권원강 창업주 복귀

중앙일보

입력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 사진 교촌에프앤비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 사진 교촌에프앤비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이 다음달 퇴임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초 소 회장의 퇴임식이 열린다.

소 회장은 지난 2019년 4월 교촌에프앤비 회장으로 취임했고 올해 3월에는 등기이사 임기가 종료돼 회장직만 유지해 왔다.

소 회장은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과 마케팅본부장, 롯데미도파 대표이사, 롯데슈퍼 대표, 코리아세븐 대표이사,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 등을 지냈다.

소 회장 퇴임은 국내외 경제 위기 상황에서 책임 경영에 대한 의지를 밝힌 창업주 권원강 전 회장의 복귀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권 전 회장은 올해 3월 이사회 의장이 됐고, 소 회장 퇴임 이후 교촌에프앤비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