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에코델타시티 푸르지오 센터파크' 전타입 1순위 마감

중앙일보

입력

대우건설이 공급하는 ‘에코델타시티 푸르지오 센터파크’ 야경투시도.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공급하는 ‘에코델타시티 푸르지오 센터파크’ 야경투시도.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부산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18블록에 공급하는 민간참여 공공분야 아파트 '에코델타시티 푸르지오 센터파크'가 지난 1일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전 타입 마감됐다.

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특별공급을 제외한 148가구 모집에 모두 6221건의 청약이 접수돼 전체 평균 42.0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해 최고 경쟁률은 48.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84㎡T 타입에서 나왔다. ▶84㎡B 48.25대 1 ▶84㎡E 43.5대 1 등 모든 타입이 높은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됐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합리적 분양가와 에코델타시티의 미래가치가 우수한 청약 성적을 거둔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 단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1402만원(발코니 확장 및 선택옵션 별도)대다. 올해 부산 전체 평균 분양가 1749만원보다 20% 이상 저렴하다. 발코니 확장 비용은 평형·타입별로 차이가 있지만, 전용 84㎡ 타입 기준 평균 500만원 수준이다.

단지 인근 도보통학이 가능한 유치원과 초·중·고교가 건립될 예정이며, 단지 서쪽으로 근린공원도 계획돼 있다. 김해공항, 부산신항만, KTX부산역, 남해제2고속지선 접근이 편리하고, 향후 가덕신공항(예정), 부전~마산간 복선전철, 강서선까지 개통되면 교통 인프라도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기기를 제어하고 편의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푸르지오 스마트홈을 비롯해 클린에어시스템, 최첨단 보안강화 시스템 등 푸르지오만의 다양한 특화 설계도 적용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근 규제지역 해제로 따른 시장 분위기, 이 단지의 미래 가치, 합리적 분양가까지 갖춰 관심이 많았던 것으로 생각된다"며 "에코델타시티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가 되도록 입주 시점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에코델타시티 푸르지오 센터파크는 지하 2층~지상 16층, 13개 동, 전용 74~84㎡ 총 97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사업주체는 부산도시공사로 대우건설이 설계와 시공, 책임준공 및 분양을 맡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