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창업 전용공간 ‘가천코코네스쿨’ 개소

중앙일보

입력

가천대학교가 학생들의 재학 중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개설한 창업대학 전용공간 ‘가천코코네스쿨’이 1일 문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길여 총장, 최미리 수석부총장, 윤원중 부총장을 비롯해 위메프 허민, 우아한 형제들 김봉진 창업자 등 한국의 유니콘기업을 이끌고 있는 창업자들이 참석해 격려 메시지를 전했다. 또 CJ바이오사이언스 천종식 대표, 조민식 베스핀글로벌 부회장, 곽진오 삼성디스플레이 고문, 한국 유네스코위원회 한경구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가천대는 창업대학 운영을 위해 2학기부터 진화학자이자 과학철학자인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장대익 교수를 영입, 창업대학 운영을 맡겼으며 이날 AI공학관 6층에 창업대학 전용공간인 ‘가천코코네스쿨’을 미래형 창업공간으로 조성, 오픈했다. 공간조성비용 30억여원은 가천대 출신의 천양현동문이 회장을 맡고 있는 디지털 콘텐츠 기업 코코네가 지원했다.

이곳은 아이디어 회의 등이 가능한 라운지, 세미나실, 커뮤니티시설 등이 꾸며져 있으며 IT 기업 등 스타트업도 입주해 학생들이 창업준비를 하며 기업가나 성공한 창업가를 만나고 필요한 경우 협업도 진행할 수 있다.

가천대는 창업대학의 특화된 커리큘럼과 창업전문가 멘토링 등을 통해 학생들을 지원하고 창업환경을 조성해 재학 중 스타트업을 창업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창업대학은 창업학기와 창업활동프로젝트학기로 2단계로 운영되는데 창업학기제는 소정의 선발절차를 거쳐 선발된 30명이 한 학기동안 스타트업 창업프로젝트 등 6과목 18학점을 이수하게 되며 이 학생들에게는 창업활동장학금 100만원 지급, 창업부전공 인정, 현직 기업전문가들의 창업실무 멘토링을 지원한다.

창업활동프로젝트학기제는 본격적인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교과과정으로  창업학기제 이수 학생 중 우수학생 최대 15명을 선발, 소수정예로 최대 3학기 동안 진행된다. 우수팀으로 선발될 경우에는 최대 1억5000만원의 창업지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학기당 1과목 6학점으로 학기당 2과목씩 3학기 최대 36학점을 이수하는 학생에게는 전액장학금을 지급하고 창업학 전공으로도 인정해준다. 휴학 없이 창업에 올인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것이다.

가천대는 이날 스타트업을 통한 경제발전 등 창업분야의 뛰어난 공로를 인정해 천양현 동문에게 창업학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했다. 천동문은 NHN재팬에 이어 코코네회장을 맡으며 ‘일본에서 두 번 성공한 한국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가천대 이길여 총장은 “창업전용공간인 가천코코네 스쿨은 창업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꿈을 실현할 수 있는 성공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스타트업 창업부터 미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는 활주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