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일각, 애도기간 뒤 이상민·윤희근 경질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3면

윤석열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에 마련된 핼러윈 참사 추모 공간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에 마련된 핼러윈 참사 추모 공간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용산 대통령실은 1일 발칵 뒤집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사고 당일 오후 6시쯤부터 ‘압사당할 것처럼 인파가 몰린다’는 신고를 시작으로 신고 전화가 빗발쳤다는 보고를 우리도 오늘 받았다”며 “상황의 위중함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익명을 전제로 “오늘 관련 부처가 다 뒤집어졌다”며 “대검이 강제수사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수사 및 감찰 결과에 따라 광범위한 문책 가능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일각에서는 실언 논란이 불거진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경찰 지휘 책임이 있는 윤희근 경찰청장에 대해서는 ‘국민 애도 기간 뒤 경질 불가피론’이 나오고 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익명을 전제로 “당장 누구를 경질한다고 할 단계는 아니다”며 “일단 사고 수습과 원인 규명 뒤 문책 범위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의 초기 현장 대응 부실 논란과 관련해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다수의 112 신고에도 초동 대처에 미흡했던 것에 매우 유감스러울 따름”이라고 논평했다.

야당은 고강도 문책론을 제기했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민주당은 참사의 진상을 철두철미하게 파헤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이상민 장관 및 윤희근 청장의 해임과 함께 조속한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앞서 이날 오전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윤 대통령은 이번 참사와 관련해 “행사 주최자가 있느냐 없느냐를 따질 것이 아니다”며 “드론 등 첨단 디지털 역량을 적극 활용해 ‘크라우드 매니지먼트’(인파 관리) 기술을 개발하고 제도적 보완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