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원인 분석한 日방송…비탈길에 마네킹 세웠다

중앙일보

입력

일본의 한 방송사가 아날로그 방식으로 이태원 참사 사고 현장을 재현했다. 사진 ANN 뉴스 유튜브 캡처

일본의 한 방송사가 아날로그 방식으로 이태원 참사 사고 현장을 재현했다. 사진 ANN 뉴스 유튜브 캡처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일본의 한 방송사가 아날로그 방식으로 당시 사고 현장을 재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31일 일본 ANN 방송사는 '재해가 발생한 이유는 무엇일까? 154명의 사상자 '군중 눈사태' 현장 재현'이라는 제목의 보도로 이태원 참사를 다뤘다.

스튜디오에는 사고가 발생한 이태원 골목 경사도인 10%(경사각 5.7도)의 비탈길을 재현한 구조물이 설치됐다. 구조물 크기는 1평방미터(㎡)로, 그 위에 9개의 마네킹이 바짝 붙어 세워져 있었다.

기자는 "이는 비교적 경사가 급한 내리막이다. 화면에서는 완만해 보이지만, 실제로 올라가 보면 경사가 급해 조심해야 한다"면서 "몸을 조금만 기울여도 앞으로 쏠린다. 휠체어 슬로프보다 2배 정도 기울어져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기자는 마네킹 사이로 들어간 뒤 "1㎡에 10명 이상이 들어가면 군중 눈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제 눈앞에는 앞사람의 후두부가 있고, 몸을 움직일 수 없으며 압박감이 든다"고 말했다.

일본의 한 방송사가 아날로그 방식으로 이태원 참사 사고 현장을 재현했다. 사진 ANN 뉴스 유튜브 캡처

일본의 한 방송사가 아날로그 방식으로 이태원 참사 사고 현장을 재현했다. 사진 ANN 뉴스 유튜브 캡처

이어 "이건 마른 체형의 마네킹인데, 실제로 사람들이 더 두꺼운 옷을 입고 소지품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면 압박감이 더 심했을 것 같다"면서 "발밑은 당연히 보이지 않는다. (사람들 사이에 있다 보니) 경사가 더 급하게 느껴지고 어느 쪽이든 무서운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사람들이 중심을 잃고 앞으로 쏠리게 되는 이유에 대해서는 "서로 몸을 지탱하고 있기 때문에 넘어지지 않지만, 누군가 허리를 숙이거나 땅에 떨어진 걸 주우려고 하면 주위에 있던 사람은 지탱하던 것(앞사람의 상체)이 없어져서 넘어지게 된다"고 했다.

이렇게 되면 그 앞에 있던 사람도 함께 넘어지는 등 도미노처럼 우르르 쓰러지게 되는데, 경사가 있기 때문에 그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0㎏의 압력이 가해지면 사람은 답답함과 공포를 호소하게 된다. 그러나 많은 사람이 쓰러져 포개진다면 제일 아래에 있는 사람에게는 수백㎏의 압력이 가해진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 있는 채로 압사당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미국 워싱턴포스트 보도를 인용해 "강한 압력에 노출되면 혈류가 제한돼 30초 뒤 의식을 잃고 약 6분 만에 죽음에 이른다"고 했다.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그래픽(그림)보다 눈에 더 잘 들어온다", "확실히 이런 인재는 아날로그 형식의 설명이 경각심 가지기에 더 좋다", "설명 정말 잘 한다", "내리막 각도까지 재현한 정성도 대단하다", "직관적이라 와 닿는다", "모자이크한 사고 영상 보여주는 것보다 훨씬 낫다", "더 무섭고 실감 난다", "자료 영상이나 CG보다 훨씬 이해하기 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