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기 키움 감독 "안우진 상태, 하루 이틀 지켜봐야"

중앙일보

입력

KS 1차전에서 경기를 지켜보는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 뉴스1

KS 1차전에서 경기를 지켜보는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 뉴스1

키움 히어로즈가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1차전에서 승리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2차전에서도 총력전을 예고했다.

키움은 1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S 1차전에서 7-6으로 이겼다. 4-5로 뒤진 9회 말 대타로 나선 전병우의 투런포로 역전에 성공한 키움은 9회 말 다시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10회 전병우가 다시 적시타를 쳐 승리를 따냈다.

키움 선발 안우진은 2와 3분의 2이닝 만에 2실점하고 교체됐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 때부터 문제가 됐던 중지 물집 때문이었다.

홍원기 감독은 "선발 안우진 컨디션은 좋았는데, 걱정했던 손가락이 문제가 돼 초반부터 불펜을 가동할 수 밖에 없었다. 뒤에 나온 투수들이 최소실점으로 막아 크게 밀리지 않고, 경기 흐름을 가져가 끝까지 좋은 승부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부상으로 교체되며 아쉬워하는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 뉴스1

부상으로 교체되며 아쉬워하는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 뉴스1

안우진의 상태에 대해선 "물집이 찢어져 속살까지 보였다. 하루 이틀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 그때는 피까지 나진 않았는데, 심각할 듯 하다"고 말했다.

전병우 기용에 대해선 "정규시즌에도 백업으로서 알토란 같은 역할을 했다. 시즌 막판 타격감도 좋았고, 장타를 기대했다. 제일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승리하긴 했지만, 키움으로서도 웃을 수 많은 없는 경기였다. 선발인 에릭 요키시가 구원투수로 나섰고, 마무리 김재웅은 2이닝(투구수 48개)을 소화했다. 홍원기 감독은 "요키시는 큰 점수 차가 아니고, 승부라고 생각하면 뒤를 이을 생각이었다. 생각보다 빠르게 등판했다. 김재웅은 단기전이기 때문에 내일이 없다는 생각으로 준비를 시킬 생각"이라고 말했다.

역대 KS 1차전 승리 팀은 76.3% 확률(38번 중 29회)로 우승했다. 홍원기 감독은 "큰 의미 없다. 확률일 뿐이다. 생각하지 않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김원형 SSG 감독은 "피하고 싶었지만, 모리만도 구원 투수 투입은 미리 준비했다. 야수들이 오랜만에 경기를 하는데도 감각이 떨어지진 않았다. 김광현이 초반 페이스가 좋았는데, 잡을 수 있는 경기를 볼넷 때문에 놓쳐 아쉽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모리만도가 유력했던)3차전 선발은 변경할 것 같다. 김민식이 김광현과 배터리를 이뤘는데, 오늘 경기는 잘 풀어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