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핼러윈 총격사건 속출…1명 사망·20여명 부상

중앙일보

입력

 30일(현지시간) 미국 캔자스시티에서 사탕 얻으러 다니는 어린이들. 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미국 캔자스시티에서 사탕 얻으러 다니는 어린이들. AP=연합뉴스

미국에서 핼러윈 명절 중 총격사건 2건이 발생해 최소 1명이 숨지고 약 20명이 다쳤다고 AP·로이터통신 등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한 핼러윈 파티장에서 5∼7명이 총격을 받아 이 가운데 1명이 사망했다.

파티장에는 10대 70∼100명이 파티를 즐기던 중이었다.

현지 주민들이 외지인에게 현장을 떠나 달라고 요구하자 이들이 총격범으로 돌변했다고 경찰은 말했다.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교차로에서도 총격 등으로 10여 명이 다쳤다.

로이터통신은 부상자 수를 14명으로 AP통신은 15명으로 보도했다. 부상자 중에는 어린이도 포함됐다.

1명은 총격을 당하지는 않았으나 현장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격 사건에서는 다행히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일부는 부상 상태가 심각하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다.

이 사건 역시 총격범들의 신원이나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최소 2명 이상인 총격범들은 검은색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타고 지나가면서 교차로에 모여 있던 피해자들을 향해 총기를 발사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