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구조한 BJ배지터에 "그만 올려!"…신상 털린 男 반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9일 이태원 참사 당시 골목 옆 건물 난간으로 구조된 BJ 배지터 모습. 사진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지난 29일 이태원 참사 당시 골목 옆 건물 난간으로 구조된 BJ 배지터 모습. 사진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아프리카TV BJ 배지터는 이태원 압사 참사 현장에서 여러 명의 시민을 구조할 당시 "그만 올리라"고 소리친 남성에 대한 비난과 신상털기가 이어지자 "그 사람도 그 전까지 계속 도와줬다"며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배지터는 1일 아프리카TV 방송에서 해당 남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다 같이 거기(참사 현장)에서 빠져나온 건데 신상 털지 말아 달라. 그분도 이해된다. 지켜야 할 사람들이 있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배지터는 지난달 29일 이태원 압사 참사 현장에서 해밀톤호텔 외부 계단 난간 위로 사람들을 끌어올려 약 5~6명의 시민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모습은 배지터의 생방송을 통해 전해졌는데, 이때 한 남성이 배지터에게 "그만 올리라고"라고 호통치는 모습이 잡혔다. 구조된 인원으로 난간에 남은 공간이 부족해지자 언성을 높인 것이다.

배지터는 이 남성에게 "한명만 더, 한명만 더"라고 말하면서 구조를 이어갔다.

배지터는 사람들이 호텔 안으로 들어가지 못한 이유에 대해선 "그 당시엔 왜 호텔 안으로 못 들어가는지이해가 안 됐다. 그런데 그때 사람들이 다 껴서 공중에 떠 있어 갈 수가 없었다"며 "몇 명이 난간 밖으로 몸을 뺀 뒤에 나머지 인원이 이동해야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을 난간으로 올려준 '청재킷 의인'에게 고마움도 전했다. 당시 촬영된 영상을 보면 배지터 역시 인파 틈에 끼어있다가 난간 위로 구조됐다. 이 과정에서 청재킷을 입은 남성이 배지터가 난간 위로 올라갈 수 있도록 지탱해줬다. 이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온라인상에서는 '청재킷 의인'이란 말이 나왔다.

배지터는 "옆에 사람은 숨 못 쉬고 있고, (나도) 공간 확보도 안 되고 피도 안 통했다. 위를 봤는데 (난간이) 너무 높았다. 그런데 살아야겠단 생각으로 올라갔다"며 "옆에 남자를 밟으라고 해서 밟고 위에서 당겨줘서 올라갔다. 혼자 올라가면 절대 못 올라간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사람들을 구조하는 과정도 쉽지 않았다고 했다. 난간 밖으로 몸을 거의 다 빼야 골목에 있는 사람들의 손이 겨우 닿는 상황이었다. 배지터는 "손도 겨우 잡는데 사람들이 (인파) 속에 끼어있어서 안 올려졌다. 3~4명이 붙어서 겨우 잡고 올렸다"며 "'하나둘셋' 구령하면서 올렸다"고 했다.

구조 과정에선 골목 반대편 술집에 있는 사람들과 소통을 하며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배지터는 "술집에서 물을 던져주면 우리 쪽에서 받아서 아래쪽 사람들에게 뿌려줬다. 살게 하려고"라며 "앞에서 소방관들은 산소를 뿌려줬고 양쪽에선 물을 뿌려줬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