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사망자도 국민 준해 지원…생활비 2000만ㆍ장례 1500만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부가 ‘이태원 참사’로 인한 외국인 사상자에 대해서도 한국 국민에 준한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 마련된 이태원 핼러윈 압사 참사 추모공간을 찾은 외국인들이 슬픔에 잠겨 있다. 뉴스1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 마련된 이태원 핼러윈 압사 참사 추모공간을 찾은 외국인들이 슬픔에 잠겨 있다. 뉴스1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사고로 사망한 외국인은 총 26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6분의 1에 해당한다”며 “관계부처 간 협의를 통해 외국인 사망자에 대해서도 우리 국민에 준해 비슷한 규모의 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4개국 26명에 달하는 외국인 사망자들의 유가족은 생활지원금 2000만원, 장례비용 1500만원을 지원 받을 수 있게 됐다. 외교부는 이밖에 유가족들의 국내 체류를 지원하기 위해 별도로 1박당 7만원 가량의 숙박비용도 지급하기로 했다.

정부는 다만 장례비용 1500만원 외에 사망자 시신의 본국 운구 비용은 별도로 책정하지 않았다. 1500만원을 넘는 비용에 대해 유가족들이 부담토록 한 것은 국가마다 장례 문화가 다른 점 등을 감안했다는 설명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유가족과 주한대사관 등과 협의해 유족의 의사를 존중하고 합당한 예우를 제공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외국인 사상자들에 대해선 외교부 담당 직원이 일대일로 배정돼 필요한 절차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긴민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외국인 부상자 15명의 경우 이날 오전 현재 14명이 치료를 마치고 귀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들의 치료비에 대해서도 인도주의적 치원에서 지원될 수 있도록 유관부처와 협의가 진행 중이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한 외국인이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에 추모의 꽃을 놓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한 외국인이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에 추모의 꽃을 놓고 있다. 김성룡 기자

한편 외교부는 이날까지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116개 국가 국가에서 조의를 표시해왔다고 밝혔다. 임수석 대변인은 “조의의 대부분의 내용은 사망자와 부상자, 또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를 받은 국민들과 정부에 대한 따뜻한 위로와 부상자들의 쾌유를 기원하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임 대변인은 다만 이번 사고와 관련 외무부 대변인을 통해 한국 정부의 현장 관리가 부실했다고 비판한 이란에 대해선 “이란 측에 확인한 결과 해당 발표는 이란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닌 개인적 언급이 기사화된 것이란 설명을 전달받았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나세르 칸아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3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불행히 이번 사고로 이란인 5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국 정부가 관리 방법을 알았다면 행사 관리를 했어야 했다”며 한국 정부의 관리 소홀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이러한 언급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이란측에) 유감을 표명했고, 각별한 주의와 재발 방지를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외국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한 수습 단계에서부터 해당 정부의 책임을 공식 외교 채널을 통해 입장을 밝히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