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엄마·아빠는 □□□가 다르네 [1980년대생 양육자가 온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2면

1980년대생 양육자가 온다

hello! Parents

hello! Parents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한국의 초산 연령은 32.3세. 밀레니얼 세대로 불리는 1980년대생들이 본격 양육자 대열에 합류하기 시작했다.

80년대생은 성장 과정에서 경제적 풍요의 과실을 본격적으로 맛본 한국의 첫 세대다. 1980년대 한국은 저금리·저유가·저달러로 대표되는 이른바 3저 호황을 기반으로 고성장했다. 하지만 1997년 12월 닥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는 이들 세대에게 깊은 상흔을 남겼다. 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며 경제적으로 더 민감해졌다. 2008년 위기는 80년대생이 구직 활동을 시작한 시기와 맞물려 충격이 컸다.

‘영끌’세대는 80년대생에 가장 최근 붙여진 별명이다. 주거 안정성과 자산 증식을 위해 80년대생은 빚을 끌어모아 집에 ‘몰빵’했다. 지난해 주택 구매자 중 30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40%에 육박했다.

80년대생의 양육은 과연 무엇이 다를까.

※기사 전문은 중앙일보 프리미엄 디지털 서비스 '더중앙플러스(www.joongang.co.kr/plus)를 구독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 뿐 아니라 다양한 콘텐트가 준비돼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