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태풍 ‘힌남노 피해’ 포항시 산업위기대응지역 지정

중앙일보

입력

지난달 8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스코 포항제철소 2후판공장 가열로가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여기저기 흙더미에 묻혀 있다. 사진 포스코

지난달 8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스코 포항제철소 2후판공장 가열로가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여기저기 흙더미에 묻혀 있다. 사진 포스코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본 경북 포항시가 오늘(31일)부터 2024년 10월 30일까지 2년간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으로 지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위기대응 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포항에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연내 투입하고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등 금융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내년도 이후 예산을 활용해 기업 위기 극복 지원, 철강산업단지 재해 예방 인프라 구축, 단기 연구개발(R&D) 및 사업화 지원, 철강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등의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 시 지급되는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 비율도 산업위기 대응특별지역과 동일한 수준으로 조정해 입지 투자액은 기존 30%에서 50%로, 설비 투자액은 9%에서 24%로 각각 높인다.

앞서 경상북도는 지난달 초 태풍으로 인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가동 중단 사태 등 피해를 보자 산업부에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을 신청했다. 이에 산업부는 경북도 신청서 서면 검토, 포항 철강업계 현장 실사, 관계부처 및 포항시·경북도와의 수차례 실무협의 등을 진행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