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가용 의료체계 총가동"…서울·경기 15개 재난의료팀 출동 [이태원 참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30일 보건복지부가 지난 29일 밤 발생한 이태원 압사 사고에 대응해 응급의료체계를 긴급 가동했다고 밝혔다. 보건소 신속대응반, 권역응급의료센터재난의료지원팀(DMAT)이 출동해 응급의료를 실시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40분 기준 서울·경기 내 14개 재난거점병원에서 15개 재난의료지원팀(DMAT)과 서울·경기 응급의료지원센터가 출동했다. 의사·간호사·응급구조사로 구성된 DMAT은 중증도 분류, 처치, 이송 등을 담당했다.

30일 사고가 발생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 사고현장에서 소방구급 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는 모습. 우상조 기자

30일 사고가 발생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 사고현장에서 소방구급 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는 모습. 우상조 기자

중증도 분류에 따라 중증환자부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현장과 가장 가까운 순천향서울병원 관계자는 이날 오전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송됐을 때 대부분은 이미 숨진 상황이었다”면서 “병원엔 총 79구가 왔고, 신원 확인 등을 대기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송된 병원은 순천향서울병원, 국립중앙의료원, 이대목동병원, 강북삼성병원, 서울성모병원, 중앙대병원, 서울대병원, 한양대병원, 강동경희대병원, 건국대병원, 고대안암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이대서울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보라매병원, 은평성모병원,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여의도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등이다.

윤석열 대통령 30일 오전 대국민 담화 통해 "장례지원과 아울러 가용 의료체계 총가동해 부상자에 대한 신속한 의료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이날 새벽 1시 30분쯤 이태원 앞에 마련된 ‘현장 응급의료소’ 찾아 환자의 중증도 분류, 이송병원 선정 및 환자 이송 등 현장응급의료진행상황을 확인했다. “한 사람의 생명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현장응급의료에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응급진료를 위해 모든 인근 병원의 가용가능한 의료진 대기과 응급실 병상을 확보하여 진료해달라”고 조 장관은 강조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0분 기준 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151명이며, 부상자는 82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여성이 97명으로 남성(54명)의 두 배 가까이 됐다. 피해자 대부분은 10~20대다. 부상자 중 중상은 19명, 경상은 63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