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영 봉잠, 中문화 훔쳤다"는 中네티즌…서경덕 "도둑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근 프랑스 파리에 방문한 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이 한국의 멋을 알리기 위해 직접 챙긴 비녀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 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 캡처

최근 프랑스 파리에 방문한 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이 한국의 멋을 알리기 위해 직접 챙긴 비녀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 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 캡처

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이 프랑스 파리에 한국 전통 장신구 비녀를 꽂았다가 중국 네티즌이 저격한 것에 대해 전문가는 여론 호도를 하기 위해 “한류스타들을 이용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자신의 것으로 둔갑시키는 도둑질”이라고 풀이했다.

한류를 전파해온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는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장원영이 프랑스 파리에서 선보인 봉잠(봉황 모양으로 만든 비녀)을 ‘중국 고유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중국의 일부 인플루언서와 네티즌들을 향해 “정말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16일 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 영상에 따르면 패션위크 참석차 프랑스 파리에서 가장 오래된 수공예품 상점을 찾은 장원영은 은으로 제작된 봉잠을 소개하며 “한국의 멋을 파리에 한번 보여드리고 싶어서 한국에서부터 가지고 왔다”고 말했다. 장원영은 비녀를 꽂고 자신이 앰버서더로 활약하는 주얼리 브랜드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이에 중국 포털 넷이즈에는 “장원영이 중국 문화를 훔쳤다”는 취지의 글이 올라왔다. 중국의 소셜 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에서도 "우리 전통문화를 훔친 것” “많은 중국 팬이 두렵지 않나” “장원영은 사과해야 한다” 등의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서 교수는 “봉잠은 한국의 전통 장신구”라며 “우리의 한류스타들을 이용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자신의 것으로 둔갑시키는 도둑질을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봉잠은 비녀 머리를 용의 형상으로 만든 ‘용잠’이나, 박쥐와 꽃 등을 한꺼번에 표현한 ‘떨잠’ 등과 함께 화려하고 아름다운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중국 네티즌들의 반발에 대해 “대중에게 인기가 많은 한류스타에게 딴지 걸고 공격해야 화제가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자국 내 기사화를 통해 여론을 호도하기가 좋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복 입은 배우 박신혜. 사진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한복 입은 배우 박신혜. 사진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일례로 배우 박신혜가 자신의 SNS에 한복 입은 사진을 게재했을 당시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수많은 악플을 받은 사례를 꼽았다. 드라마 ‘홍천기’의 주인공인 배우 김유정이 입은 한복은 명나라 의복을 표절했다는 공격을 퍼붓기도 했다고 서 교수는 설명했다.

서 교수는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대중문화가 전 세계인들에게 주목받으면서 중국 네티즌들이 ‘위기감’을 느끼게 됐고, 여기서 드러나는 잘못된 애국주의의 발로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며 “다른 나라의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마음을 배워야만 자신들의 문화도 존중받을 수 있다는 것을 반드시 깨닫기를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