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issue&] 면역력과 피로 해소에 좋은 6년근 1등급 건삼으로 제조한 ‘9증9포 흑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07면

거상상도

거상상도는 충남 금산의 인삼 농가에서 재배한 6년근 1등급 건삼으로 자체 공장에서 증삼해 ‘9증9포 흑삼(뿌리흑삼)’을 만든다. 왼쪽 작은 사진은 거상상도 박금석 대표. [사진 거상상도]

거상상도는 충남 금산의 인삼 농가에서 재배한 6년근 1등급 건삼으로 자체 공장에서 증삼해 ‘9증9포 흑삼(뿌리흑삼)’을 만든다. 왼쪽 작은 사진은 거상상도 박금석 대표. [사진 거상상도]

면역력 강화 등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흑삼(黑蔘)’은 수삼을 증기 등의 방법으로 찌고 말리는 과정을 반복해 만든다. 고온·고압으로 찌고 말리는 과정에서 가수분해와 탈당화 작용이 일어나서 수삼에 존재했던 다당체의 사포닌(진세노사이드 Rb1·Rg1)이 진세노사이드 Rg3·Rk1·Rg5와 같은 저분자 구조로 바뀌게 된다.

저분자로 된 흑삼의 경우 장내에 사포닌을 분해하는 효소가 없는 사람이 먹어도 빠르게 체내에 흡수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흑삼 전문 업체인 ‘거상상도’에서 판매 중인 흑삼은 충남 금산의 인삼 농가에서 재배한 6년근 1등급 건삼으로 제조한다. 건삼은 단단하고 뿌리가 무성해야 영양소가 많다고 알려져 있는데, 거상상도는 주로 이런 품질 좋은 인삼으로 자체 공장에서 증삼해 ‘9증9포 흑삼(뿌리흑삼)’을 만든다. 거상상도 측은 “이렇게 가공한 흑삼으로 농축액을 만들면 수삼보다 면역력을 높여주는 진세노사이드 함량이 20배나 높다”고 설명했다.

거상상도 박금석 대표는 “흑삼은 환절기 면역력을 키우고 피로 해소에도 안성맞춤이다. 고객의 건강 상태와 취향에 맞게 하나하나 정성 들여 제조하고 있다”면서 “정성·시간·노력이 없이는 제대로 된 흑삼을 만들 수 없다. 많은 고객이 확보되는 것보다 흑삼의 진정한 효능을 보는 단골 고객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거상상도에서 만든 흑삼은 현재 뿌리흑삼을 캔에 담은 형태의 제품으로 만들어 수출도 하고 있다.

박 대표는 “흑삼을 사용해 순도 100%의 흑삼 농축액 제품을 만들어 출시할 계획”이라며 “이 제품이 출시되면 기관지가 약하거나 폐에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과 코로나19·독감 환자에게 도움이 많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