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 손절’ 카녜이, 스케쳐스 찾아갔다가 문전박대 ‘굴욕’

중앙일보

입력

 미국 힙합 스타 예(옛 이름 카녜이 웨스트). AP=연합뉴스

미국 힙합 스타 예(옛 이름 카녜이 웨스트). AP=연합뉴스

유대인 혐오 발언으로 논란이 된 미국 힙합 스타 예(옛 이름 카녜이 웨스트)가 스포츠 브랜드 스케쳐스 본사에 느닷없이 갔다가 문전박대를 당했다고 미 CNN 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아디다스로부터 파트너십 계약 종료를 통보받은 지 하루 만에 벌어진 일이다.

스케쳐스가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예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 위치한 본사 건물을 아무런 예고나 초대 없이 찾아왔다가 사측의 제지를 받고 자리를 떴다.

스케쳐스는 “예가 허가 없이 영상을 촬영하고 있었다”며 “우리는 그와 협력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지 않고, 그럴 의향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그의 인종차별적 발언을 비난하며, 그의 반유대주의나 어떤 형태의 혐오 발언도 용인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전날인 25일 아디다스는 2013년부터 예와 협업해 ‘이지’(Yeezy)라는 고가의 브랜드 운동화 등을 판매해오던 사업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아디다스는 이달 초 예가 “백인 목숨도 소중하다”고 쓰인 티셔츠를 입고 대중 앞에 나타난 이후 협업 관계를 재고해온 바 있다.

미국 유대인 단체인 반명예훼손연맹(ADL)은 이 문구를 ‘큐 클럭스 클랜’(KKK)과 같은 백인우월주의 단체가 사용하는 혐오적 표현으로 규정하고 있다.

예는 지난 8일 트위터에 “유대인들에게 ‘데스콘 3’(death con 3)를 가할 것”이라고 썼다.
미군 방어준비태세를 가리키는 데프콘(DEFCON)에 빗대 죽음(death)을 표현, 혐오감을 드러낸 발언으로 해석됐다. 트위터는 이 글을 삭제했다.

이같은 반유대주의 언행이 이어지자 아디다스 외에도 갭, 풋라커, TJ맥스(TJ Maxx) 등 패션업체들이 관계를 끊었다.

미국 대형 연예 기획사인 크리에이티브아티스트에이전시(CAA)는 지난달 예와의 계약을 종료했다. 제러미 치머 CAA 대표는 “우리는 혐오 표현과 편견, 반유대주의를 지지할 수 없다. 예와의 계약 중단을 지지해달라”고 했다.

또 할리우드 영화·방송 프로그램 제작사인 미디어이츠캐피털(MRC)도 최근 제작을 마친 예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배급하지 않기로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