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저질 가짜뉴스, 김의겸은 보란듯 틀고 민주당은 확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최근 국회 국정감사에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에 대해 "민주당이 당 차원에서 확산시키고 있다"며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했다.

한 장관은 27일 오전 개인 자격으로 낸 입장문을 통해 “저는 허위사실 유포의 피해자로서 민주당 차원의 진솔한 사과와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6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에서 소년범죄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6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에서 소년범죄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장관은 “이재명 대표가 참석한 26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저에 대한 스토킹 혐의로 수사받고 있는 ‘더탐사’와 김의겸 의원, 소위 첼리스트의 헤어진 지인이 협업해 만든 황당한 저질 가짜뉴스를 보란 듯이 언론 앞에서 공개적으로 재생했다”며 “나아가 민주당 지도부(최고위원 장경태, 박찬대 등)는 그 저질 가짜뉴스의 신빙성이 높다거나 태스크포스(TF)를 꾸리자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곧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질 것을 알면서도 민주당 당 차원에서 다수당에게 주어지는 공신력을 악용해 저질 가짜뉴스를 진실인 것처럼 공인했다”며 “국민을 상대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각인시키는데, 적극 가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한 장관이 지난 7월 저녁 윤석열 대통령,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함께 서울의 한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당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동백아가씨’, 가수 윤도현의 노래를 불렀다고도 했다.

이에 한 장관은 의혹을 반박하며 “김 의원에 대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한편 ‘더탐사’는 한 장관을 스토킹한 혐의로 지난달 한 장관 측으로부터 고소당했다. 김 의원은 국감 질의에서 ‘더탐사’와 협업 사실을 인정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