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20억명 쓰는데…글로벌 메신저 '왓츠앱' 세계 곳곳서 먹통

중앙일보

입력

왓츠앱. AFP=연합뉴스

왓츠앱. AFP=연합뉴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모바일 메신저 ‘왓츠앱(WhatsApp)’이 25일 세계 각지에서 메시지 송수신 장애를 일으켜 사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AP통신 등 외신은 디지털 서비스 장애 정보 수집사이트 ‘다운디렉터’를 인용해 미국 동부시간으로 이날 새벽 3시께(한국시간 오후 5시)부터 왓츠앱 사용자들의 서비스 장애 신고가 급증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비슷한 시각 장애를 신고한 이용자 수가 약 7만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외신들은 영국, 아랍에미리트(UAE), 남아프리카공화국, 홍콩 등 전세계에서 왓츠앱 이용자들이 SNS 등을 통해 먹통 현상을 신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에서는 ‘#왓츠앱다운(#WhatsAppDown)’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도 확산했다.

불편 신고는 오후 7시가 지나서야 잦아들었다. AP통신은 왓츠앱의 정상 작동 소식을 알리는 게시물들이 장애 발생 약 2시간 뒤부터 SNS에 올라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메타는 서비스가 재개된 이후 “문제를 해결했다. 불편에 사과드린다”고 밝혔으나, 정확한 서비스 장애 원인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왓츠앱 이용자 수가 가장 많은 인도에서 축제 시즌을 맞아 안부 인사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왓츠앱은 해외에서 한국의 카카오톡과 비슷한 기능을 하는 메신저 앱으로, 개인간 의사소통은 물론 업무용으로도 많이 쓰인다. 전 세계적으로 20억명의 사용자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왓츠앱은 작년 10월에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과 함께 동시다발적으로 먹통 현상을 빚은 바 있는데, 당시 장애는 암호화폐, 원유 등의 거래까지 영향을 끼쳤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