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팩플] 이제라도…네이버 클로바 따라잡기 나선 LG U+ ‘익시’의 큰 그림

중앙일보

입력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AI 엔진 ‘익시’를 25일 공개했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AI 엔진 ‘익시’를 25일 공개했다. 사진 LG유플러스

무슨 일이야

‘친구 같은 인공지능(AI)’을 표방하는 대기업 AI가 하나 더 늘었다. LG유플러스는 25일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AI 서비스 통합브랜드 ‘익시(ixi)’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익시가 뭔데

음성·언어·검색·추천·예측 등 LG유플러스가 자체 AI 기술을 집대성해 만든 AI 엔진. ‘사람(i)과 사람(i)의 연결(x)을 돕는 AI’란 뜻이다. 앞으로 LG유플러스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기업 간 거래(B2B) 서비스의 기반 엔진이 될 예정. 예컨대 LG유플러스의 구독 서비스인 유독을 ‘유독 powered by ixi’로 표기하는 식이다. 과거 인텔이 자사 칩이 들어간 제품에 ‘인텔 인사이드(Intel Inside)’를 강조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유플에게 익시란

황규별 LG유플러스 CDO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광화문 회의실에서 AI 엔진 ‘익시’와 유플러스 3.0 구상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황규별 LG유플러스 CDO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광화문 회의실에서 AI 엔진 ‘익시’와 유플러스 3.0 구상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유플러스로선 AI 엔진을 처음 내재화한다는 의미가 있다. 5~7년 전 SK텔레콤이 ‘누구(아리아)’, KT가 ‘기가지니’ 등 자체 개발한 AI 스피커를 내놓을 때, LG유플러스는 네이버의 AI 브랜드 ‘클로바’와 제휴를 맺고 AI 제품을 출시해왔다. 그러나 다양한 AI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엔 제휴의 한계가 분명했고, 결국 자체 엔진을 개발하게 된 것. 다만 홈 IoT(사물인터넷) 서비스는 클로바와 제휴를 이어간다.

황규별 LG유플러스 최고데이터책임자(CDO)는 “익시는 AI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의 일상을 바꾸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브랜드”라며 “고객과의 디지털 접점을 확대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을 심층적으로 이해해 고객의 체류 시간을 늘리는 플랫폼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익시가 할 수 있는 건?

◦ 스포츠 승부예측: LG유플러스의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 ‘스포키’에서 AI 승부예측을 선보인다. 특히 다음달 20일 개막하는 카타르 월드컵 출전 국가대표팀들의 경기 데이터를 분석해, 한국팀 포함 예선 32강의 예상 경기 결과와 스코어를 다음달 1일부터 제공한다.

◦ AI 상담사: 다음달부터 LG유플러스의 고객센터 ‘콜봇’에 익시가 적용된다. AI가 통신비 조회, 주소 변경 등을 요청하는 고객의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고, 질문 의도를 분석해 24시간 자동 응답한다.

LG유플러스의 자체 개발 AI 엔진 ‘익시’가 적용된 소상공인용 ‘우리가게 AI’가 제공하는 서비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의 자체 개발 AI 엔진 ‘익시’가 적용된 소상공인용 ‘우리가게 AI’가 제공하는 서비스. 사진 LG유플러스

◦ 가게 보는 AI: 소상공인을 위한 콜봇 서비스 ‘우리가게 AI’도 익시 기반으로 돌아갈 예정. 매장 운영에 바쁜 사장님 대신 길 찾기, 예약, 주차 문의 등을 AI가 대신 받아주는 24시간 전화 기반 서비스다. 단골 고객의 통계 데이터를 뽑을 수 있고, 업종별 응대 시나리오가 다른 것이 특징. 내년 2월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 오늘 뭐 보지: U+tv는 익시로 콘텐트 추천 엔진을 강화했다. 고객의 VOD·실시간 채널 시청이력 등을 분석해 U+tv 내 콘텐트와 매칭하는 식. 회사는 과거보다 정확도를 33% 향상시킨 이 추천 엔진을 U+모바일tv, 아이들나라, 한눈에쇼핑 등 다른 서비스에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게 왜 중요해

① AI 기술→서비스→브랜드의 시대
서비스로서의 AI 시장이 활짝 열리며 통신사들도 ‘AI 브랜딩’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기술이 재료라면 서비스는 요리고, 브랜드는 그 요리들을 맛볼 수 있는 맛집. 네이버가 클로바라는 AI 맛집에서 하이퍼클로바(초거대 AI), 클로바더빙(AI 보이스), 클로바노트(음성→문자 변환) 등 다양한 요리를 만들고 있는 것처럼 통신사들도 각사 AI의 ‘무한확장’을 노린다.

익시가 여러 AI 서비스의 엔진이자 통합 브랜드란 점은 클로바와 포지션이 비슷하다. SK텔레콤이 지난 5월 선보인 성장형 AI 서비스 ‘에이닷’도 출발은 날씨·뉴스 등을 알려주는 AI 비서였지만, 지금은 TV·게임 등이 추가되며 통합 AI 브랜드를 지향하고 있다. 일찍이 내놓은 누구, 지니 등이 성공한 브랜드로 자리잡지 못한 데서 온 교훈이기도 하다.

SK텔레콤이 지난 5월 출시한 성장형 AI 서비스 ‘에이닷(A.)’은 AI 비서로 출발해 두 달 뒤 TV와 게임 기능이 추가됐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이 지난 5월 출시한 성장형 AI 서비스 ‘에이닷(A.)’은 AI 비서로 출발해 두 달 뒤 TV와 게임 기능이 추가됐다. 사진 SK텔레콤

② ‘LG 엑사원’이랑 무슨 관계?
유플러스는 LG그룹의 초거대 AI 프로젝트 ‘엑사원(EXAONE)’에서도 주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풍부한 고객 데이터를 쥔 계열사기 때문. 그러나 엑사원은 익시와는 별개의 조직이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일종의 AI 투트랙 전략.

회사 관계자는 “익시는 유플러스가 독자적인 AI 상용화, 플랫폼 사업화를 해낼 경쟁력이 있단 걸 증명하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익시는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내건 ‘유플러스 3.0’, 즉 라이프스타일-놀이-성장케어-웹 3.0 등 4대 플랫폼 대전환의 초석이 될 전망이다.

더 알면 좋은 것

익시는 올초 영입된 황규별 CDO의 첫 작품이기도 하다. 미국 통신사 AT&T에서 데이터 수익화를 맡았던 황 CDO의 실력이 검증될 시험대. 황 CDO는 영입 당시 유플러스가 이례적으로 LG그룹 밖에서 임원을 데려온 사례로 주목 받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