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만 달러 송금지시서 입수…노무현 수사 뭉갤 수 없었다” ①

  • 카드 발행 일시2022.10.24
  • 관심사세상과 함께

여기는 성지(聖地)다. 신화가 살아 숨 쉰다. 황톳빛의 흉상, ‘영원한 나의 대통령’이 새겨진 박석(바닥돌), 헌화대에 놓인 하얀 국화송이, 너럭바위를 품은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입니다’라는 붉은 철판의 외침이 아우라를 뿜어낸다. 줄을 잇는 추모객들은 추앙으로 응답한다. ‘노무현 신화’를 간직한 김해 봉하마을의 2022년 10월 4일 오후 모습이다.

봉하마을 뒷산의 부엉이바위에 올랐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하 존칭 생략)이 비극적 최후를 선택한 곳이다. ‘출입금지’ 팻말이 걸린 철조망 너머로 바위가 보였다. 2009년 5월 23일 새벽이었다. “운명이다”는 유서를 남기고 절벽 아래로 몸을 던졌다. 그의 투신은 자살이지만 타살이라고 한다. 검찰이 죄 없는 전직 대통령을 사지(死地)로 몰아넣은 ‘정치적 타살’이란 프레임이 견고하다.

10월 4일 한 여성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왼쪽에 보이는 절벽이 부엉이바위다.  고대훈 기자

10월 4일 한 여성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왼쪽에 보이는 절벽이 부엉이바위다. 고대훈 기자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