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벌어진 앞니, 빨강머리…왕따 소녀가 미인대회 1등 거머쥐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2년 미스 잉글랜드'에서 우승한 참가자 제시카 가겐.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2022년 미스 잉글랜드'에서 우승한 참가자 제시카 가겐.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외모 컴플렉스로 따돌림을 당하던 어린 시절을 이겨내고 당당히 미스 잉글랜드 대회에서 우승한 한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2022년 미스 잉글랜드’에서 우승한 참가자 제시카 가겐의 남다른 소감이 눈길을 끌었다. 과거 벌어진 앞니와 빨간 머리 탓으로 따돌림을 당했던 어린 시절의 아픔이 있었지만, 이를 스스로 이겨내며 자신과 같은 아픔을 지니고 있는 소녀들에게 희망을 전하고자 참가한 것.

벌어진 앞니와 빨간 머리 탓에 따돌림을 당한 제시카 가겐의 어린 시절.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벌어진 앞니와 빨간 머리 탓에 따돌림을 당한 제시카 가겐의 어린 시절.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제시카는 매체에 “친구들이 나를 볼때마다 욕을 하고 물건을 던졌다”며 “친구들의 괴롭힘을 피하기 위해 화장실에 가서 점심을 먹어야 했다”고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자존감이 떨어질대로 떨어졌지만, 그는 이에 굴복하지 않고 자신을 챙기기 시작했다고 한다. 치아교정을 하고 모델 학원에 등록하며 자신을 가꾸기 시작한 것이다.

이후 제시카는 미인대회에 참가하기로 결심하며, 두번의 도전 끝에 올해 미스 잉글랜드 30명의 최종 후보자들 중 당당히 1위에 올랐다.

제시카는 “외모 콤플렉스에 시달리는 소녀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따돌림으로 인해) 지금은 괴로울 수 있지만 그것이 영원하지 않다는 것을 말해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스 잉글랜드 94년의 역사에서 빨간 머리의 참가자가 우승한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러 에이전시와 계약을 맺은 제시카는 이제 영국을 대표해 세계 무대에서 다른 나라 대표들과 경쟁하게 된다.

매체에 따르면 제시카는 현재 모델로 활동하며, 리버풀 대학 항공우주 석사 과정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역 자선 단체를 위해 6000파운드(962만원) 이상을 모금하는데 앞장서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