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접촉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 "아직 알아보는 수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9일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 뉴스1

19일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 뉴스1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이 이재영(26)과의 접촉에 대해 말했다. 구체적인 제안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김형실 감독은 19일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미디어데이 행사에 앞서 취재진을 만났다. 김형실 감독은 "구단이 이재영 선수와 만나서 오히려 감사하다. 선수 의견을 타진하는 차원에서 만났다고 한다. 다른 구단도 표현을 안 해서 그렇지, (이재영 영입을 원하는) 생각은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페퍼저축은행은 비시즌 기간 이재영과 두 차례 만났다.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진 않았으나 영입 가능성을 염두에 둔 접촉이었다. 지난해 창단한 페퍼저축은행은 전력 열세를 딛지 못하고, 3승 28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김 감독은 "현재 자유계약선수인 이재영을 어떤 구단이 만나든 문제가 될 것은 없다. 구단에서 베테랑이나 에이스 영입을 검토하는 건 당연한 것"이라고 했다.

이재영은 2014~2015시즌 데뷔해 신인왕을 차지했고, 16~17시즌 정규리그 MVP에 올랐다. 18~19시즌엔 흥국생명의 통합 우승을 이끌고, 두 번째 MVP 영광을 안았다.

하지만 지난해 2월 쌍둥이 동생 이다영과 함께 학교폭력 논란이 제기되면서 남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흥국생명이 지난 시즌을 앞두고 결국 두 선수의 등록을 포기하면서 자유의 몸이 됐다. 이다영과 함께 그리스 리그 진출을 시도했지만, 무릎 부상 때문에 국내로 돌아와 재활 훈련을 선택했다.

제도적으로 이재영의 복귀에는 문제가 없다.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국가대표팀 영구 제명 징계를 받았으나, 한국배구연맹 징계를 받지 않았다. 자유계약선수이기 때문에 어느 팀과도 계약할 수 있다.

그러나 이재영의 복귀를 모든 팬들이 환영하는 건 아니다. 일부 팬들은 학교 폭력 가해자인 이재영 접촉 소식이 전해지자 광주광역시청, 페퍼저축은행 본사, 미디어데이 행사장에 팬들의 메시지를 담은 트럭과 근조화환을 보냈다.

김형실 감독 역시 이러한 분위기를 알고 있다. 김 감독은 "(사과와 같은)선행 조치가 안 되면 안 된다. 전에 있었던 일에 대한 사과라든지 그런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재기하게 해주고 싶다고 해서 될 일이 아니다. 그런 자충수를 구단이 둘 이유도 없다. 현재까지는 그저 알아보는 수준에서 만나본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