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재명 최측근' 김용 체포…유동규 등에 수억 받은 혐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용(56)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19일 오전 체포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대장동·위례 민간사업자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으로 수억원을 받은 혐의다.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연합뉴스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이날 오전 김 부원장 자택을 압수수색하며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김 부원장은 유 전 본부장 등 대장동 및 위례 개발 민간사업자들로부터 8억원 가량의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는다. 김 부원장은 2010~2018년 대장동·위례 개발 등이 추진될 당시 성남시 시의원이었다. 이후 경기도 대변인, 이재명 후보 대선 경선캠프 총괄부본부장을 거쳐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맡고 있다. 한 검찰 인사는 “법원이 영장을 발부한 것은 혐의가 어느 정도 입증됐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 부원장은 체포 이후 입장문을 내고 “대장동 사업 관련자들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유검무죄 무검유죄, 없는 죄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물증이 있는 ‘50억 클럽’은 외면하고, 정치공작을 일삼는 검찰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모든 방법을 다해 이를 바로잡겠다”라고 덧붙였다.

김 부원장은 이 대표의 성남시장 시절부터 함께한 최측근이다.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이 대표의 ‘복심’으로 분류된다. 지난해 10월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 의혹이 불거지자, 이 대표가 직접 유동규 전 본부장에 빗대 "측근이라면 정진상·김용 정도는 돼야 하지 않나”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지난해 9월 유 전 본부장이 압수수색 당하기 직전 통화한 상대도 김용 부원장, 정진상 부실장 두 사람이었다. 당시 김 부원장은 “화천대유 게이트가 전국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유 전 본부장의 의혹이 제기됐을 때 사실 확인을 위해 당사자와 통화한 일은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했다.

검찰이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 부원장을 체포함에 따라, 정 부실장 등 이 대표를 둘러싼 측근 인사들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됐다는 분석이다. 앞서 국민의힘에선 “김용, 정진상, 유동규, 김만배 네 사람이 신도시 특혜 개발 구조를 짜고, 끝까지 비밀을 지키자고 도원결의를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구속 만료를 앞둔 유 전 본부장이 태도를 바꿔 입을 열기 시작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18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동규가 조만간 석방될 것이라고 하는 등 검찰이 회유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고,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은 "법의 절차 내에서 유씨의 조사를 진행했다. 사실과 다르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