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맥시던트'로 7개월 만에 빌보드 2연속 정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7일 미니 7집 '맥시던트'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스트레이 키즈.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지난 7일 미니 7집 '맥시던트'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스트레이 키즈.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ㆍ스키즈)가 빌보드에서 2연속 정상에 올랐다. 미국 빌보드는 16일(현지시간) 스트레이 키즈가 지난 7일 발매한 미니 7집 ‘맥시던트(MAXIDENT)’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발매한 미니 6집 ‘오디너리(ODDINARY)’로 처음 정상에 오른 지 7개월 만이다. 역대 K팝 가수 중 해당 차트에서 2회 이상 1위를 기록한 것은 방탄소년단(BTS)에 이어 두 번째다. 2019년 슈퍼엠의 데뷔 앨범 ‘슈퍼 원’과 지난달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가 각각 한 차례 1위를 차지했다.

발매 첫주 218만장 팔려 신기록 예고 #BTSㆍ블핑 이어 올해 4번째 비영어앨범

스트레이 키즈는 앨범 판매량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맥시던트’는 한터차트 기준 발매 첫 주 218만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역대 K팝 음반 중 4위에 올랐다. 전작 ‘오디너리’ 초동 판매량(85만장)의 약 2.5배 수준이다.
루미네이트에 따르면 발매 첫 주 미국 내 판매량은 11만 7000장으로 집계됐다. 실물 음반 판매량 11만장 중 97%가 CD로, 디지털 앨범 판매량은 3%에 불과했다. 스트리밍을 음반 판매량으로 환산한 SEA가 7000장을 기록한 반면 다운로드를 환산한 TEA는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빌보드는 “‘맥시턴트’는 역대 16번째, 올해로는 4번째 1위를 차지한 비영어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지난해에는 1위에 오른 K팝 앨범이 한 장도 없었지만 올해는 BTS의 앤솔로지 앨범 ‘프루프’ 등 4장이나 탄생한 사실에 주목하기도 했다.
BTS는 2018년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를 시작으로 ‘프루프’까지 6연속 1위에 올랐다. 총 13주간 1위에 오르며 장기 집권하고 있던 푸에르토리코 출신인 배드 버니의 스페인어 앨범 ‘운 베르노 신 티’는 블랙핑크에 이어 스키즈까지 두 차례나 K팝 그룹에게 1위를 내주게 됐다.

박진영 “데뷔할 준비 되면 보여달라”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3월 '오디너리'로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정상에 오른 데 이어 7개월 만에 '맥시던트'로 두 번째 1위를 차지했다. 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3월 '오디너리'로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정상에 오른 데 이어 7개월 만에 '맥시던트'로 두 번째 1위를 차지했다. JYP엔터테인먼트

2018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데뷔한 스트레이 키즈는 4세대 보이그룹 대표주자다. 앞서 데뷔한 방탄소년단(2013년)과 블랙핑크(2016년) 등 3세대 아이돌이 K팝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작한 만큼 이들의 영향을 고루 받은 팀이다.
JYP 박진영 프로듀서는 당시 7년 차 연습생이던 방찬에게 전권을 부여했다. “직접 멤버를 선발하고 함께 연습하고 음악을 만들며 데뷔할 준비가 되면 보여달라”는 파격적인 제안이었다. 해외 팬덤을 중심으로 직접 곡을 만드는 프로듀싱 능력이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으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자체 제작이 가능한 팀을 만들고자 한 것이다. 2017년 Mnet 리얼리티 ‘스트레이 키즈’를 통해 제작 과정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러한 전략은 시간이 흐를수록 빛을 발했다. 방황하는 아이들이라는 팀 명에 맞게 스스로 정체성을 찾아가는 ‘아이 엠(I am)’ 시리즈와 프랑스어로 열쇠를 뜻하는 ‘클레(Clé)’ 시리즈를 통해 기반을 다졌다.
2019년 멤버 우진이 개인 사정으로 탈퇴하면서 9인조에서 8인조로 재편됐지만, 이들은 흔들리지 않고 이듬해 정규 1집 ‘고생’과 리패키지 ‘인생’을 발매했다. 대놓고 마라 맛을 표방했다고 밝힌 타이틀곡 ‘신메뉴’와 ‘백도어’는 강렬한 노랫말과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스트레이 키즈의 이름을 각인시키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발매한 2집 타이틀곡 ‘소리꾼’에서는 국악과 접목하기도 했다.

‘킹덤’ 우승 찍고 즈즈즈 선두주자

타이틀곡 '케이스 143' 퍼포먼스 비디오. 스트레이 키즈의 첫 사랑 노래다.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케이스 143' 퍼포먼스 비디오. 스트레이 키즈의 첫 사랑 노래다.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지난해 Mnet 경연 프로그램 ‘킹덤: 레전더리 워’에서 우승하면서 국내 팬덤도 눈에 띄게 커졌다. 비슷한 시기 데뷔해 해외 활동에 주력해온 ‘즈즈즈’(스트레이 키즈ㆍ더보이즈ㆍ에이티즈)가 나란히 1~3위를 차지하면서 차세대 선두주자로 떠올랐다. 지난 1년간 스트레이 키즈 유튜브 영상 조회 수 상위 10개국은 멕시코ㆍ일본ㆍ미국ㆍ러시아ㆍ인도네시아ㆍ브라질ㆍ아르헨티나ㆍ인도ㆍ터키ㆍ필리핀이다.
한국(15위)은 아예 포함되지 않을 정도로 전 세계에 고르게 팬덤이 분포돼 있다. 한국 조지메이슨대 이규탁 교수는 “2PMㆍGOT7 등 JYP 보이그룹이 데뷔 초반부터 해외 팬덤이 빠르게 형성되는 편인데 스트레이 키즈는 북미 반응이 특히 좋았다”며 “BTS의 성공 공식을 따르되 다양한 음악을 시도한 것이 통한 것 같다”고 짚었다.

프로듀싱 유닛 쓰리라차(방찬ㆍ창빈ㆍ한)는 스키즈의 음악을 색다르게 만드는 일등공신이다. 한은 7일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도전을 좋아하는데 스키즈가 처음 시도하는 사랑 노래 ‘케이스 143’으로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창빈은 “처음부터 줏대 있게 음악을 했던 건 아닌 것 같은데 여러 시리즈를 진행하면서 저희 색깔에 대한 고집과 자신감이 생기면서 좀 더 패기와 객기를 부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수록곡 ‘쓰리라차’에서도 “영감을 바짝 땡겨/ 우리 식대로 타파” 등 자부심이 드러난다. 승민은 “각 멤버들의 특성에 맞게 곡을 너무 잘 써줘서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아직 메가 히트곡이 없는 것은 극복해야 할 과제다.

총 8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으로 음악적 변화를 꾀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윤하 대중음악평론가는 “스키즈는 K팝의 선을 넘는 사운드와 퍼포먼스로 꾸준히 영역을 확장해 왔다. ‘오디너리’와 ‘맥시던트’는 기존 마라 맛과는 다른 과도기적 앨범”이라며 “그동안 ‘강강강’으로 메시지를 전해왔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이를 조절할 시점이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음반 판매량이 훌쩍 늘어났다. 한국 음반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1위를 하는 K팝 그룹은 계속 등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