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당일 "가수 못선다" 통보…LA서 벌어진 'K팝 대망신' 전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K엔터

K엔터’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미국에서 열리기로 한 대형 K팝 콘서트에 출연진이 대거 불참하는 ‘무더기 노쇼(No-show)’ 사태가 일어났다. 주최 측이 이러한 사실을 공연 당일에 통보하고 환불 조치도 제대로 하지 않아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보고 싶었던 가수를 손꼽아 기다리던 현지 K팝 팬들은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공연 당일 '노쇼'(No-show) 통보로 논란을 빚은 'KAMP LA 2022' 첫째날 K팝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KAMP GLOBAL 트위터 캡처

공연 당일 '노쇼'(No-show) 통보로 논란을 빚은 'KAMP LA 2022' 첫째날 K팝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KAMP GLOBAL 트위터 캡처

공연 당일 ‘노쇼’ 통보…“주최 측 업무 미숙”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패서디나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15~16일(현지시간) 열리는 K팝 콘서트 ‘캠프 LA 2022’(KAMP LA 2022)가 시작 전부터 파행을 맞았다. 출연이 예정돼 있었던 15팀 중 7팀(갓세븐 뱀뱀, 전소미, 엑소 카이, 라필루스, 소녀시대 태연, 자이언티, 몬스타엑스)이 비자 발급 문제로 무대에 오르지 못한 것이다. 공연 주최사인 캠프 글로벌(KAMP Global, 이하 캠프)은 공연 당일인 15일 트위터를 통해 “예측하지 못한 비자 문제, 아티스트와 기획사 통제 밖에 있는 상황 때문에 아티스트들이 예정대로 (미국) 여행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알렸다.

한국 가수가 미국에서 유료 콘서트 등 영리 활동을 하려면 별도의 공연 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 이번에 출연이 무산된 가수들의 소속사 측은 비자 신청 등 업무가 공연 주최 측인 캠프의 소관이었다는 입장이다. 캠프의 요청에 따라 비자 신청 사전 작업에도 협조했지만, 공연이 임박해서야 캠프로부터 비자 불승인 사실을 통보받았다는 것이다. 한 공연 업계 관계자는 “간혹 비자 승인이 되지 않아 문제가 되는 경우는 있어도 이렇게 공지가 늦어지는 경우는 드물다”며 “주최 측 업무 처리가 미숙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캠프의 후속 대응도 도마 위에 올랐다. 캠프는 둘째 날 공연에 오를 두 팀을 첫째 날 라인업에 추가하고, 팀당 공연 시간을 늘렸다. 이에 따라 피원하모니, T1419, 모모랜드, 아이콘, 슈퍼주니어가 갑자기 무대에 섰다. 환불 관련 대응도 지탄을 받고 있다. 캠프는 16일 정오까지 환불을 신청한 관객에 한해서 하루 공연 티켓은 100%, 양일 공연 티켓은 50%를 환불해주겠다고 공지했다. 주최 측 실수로 라인업이 변경된 상황에서 책임을 관람객에게 떠넘긴 것이다. 현지 K팝 팬들은 캠프의 공식 트위터에 “티켓값 전액을 환불해달라” “프로답지 못하다”는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당초 출연이 예정돼 있었던 'KAMP LA 2022'의 아티스트 명단. 15팀 중 7팀이 비자 문제로 빠지면서 라인업이 대폭 수정됐다. 사진 KAMP GLOBAL 트위터

당초 출연이 예정돼 있었던 'KAMP LA 2022'의 아티스트 명단. 15팀 중 7팀이 비자 문제로 빠지면서 라인업이 대폭 수정됐다. 사진 KAMP GLOBAL 트위터

초유의 사건에 현지 언론도 주목 

외신도 이번 사건을 주목하고 있다. 미국 대중음악 매체 빌보드는 15일 “주최 측은 이번 공연이 ‘미국 역사상 가장 큰 K팝 행사’가 될 것으로 예측했지만, 이틀간 축제는 빠르게 계획이 바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캠프 측이 비자 문제로 여러 아티스트가 공연할 수 없다는 사실을 공연 전날 내부적으로 공유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캠프는 K팝, 이스포츠(eSports) 분야 문화행사 기획사다. 2019년 첫 프로젝트로 ‘캠프 싱가포르 2019’(KAMP Singapore 2019)를 열면서 업계에 진출했다. 이후 공연 실적이 거의 없는 사실상 신생 업체다. 첫 공연엔 슈퍼주니어, NCT 127, 여자친구, 모모랜드, 우주소녀 등 유명 아이돌들이 무대에 올라 약 2만5000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후 3년 만에 개최한 비대면 행사가 논란이 된 이번 콘서트다. 캠프 대표이사 팀 킴(Tim Kim)은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캠프를 미국의 대형 음악 페스티벌인 코첼라처럼 키우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중앙일보는 이번 사건에 대한 캠프 측 설명을 듣고자 서면으로 질의했으나 답을 받지 못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