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찰 송치 방침에 이준석 “혐의 부인한다, 삼인성호식 결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송치 혐의에 대해 부인합니다. 여러분이 의문을 가지시는 일은 없었습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경찰의 송치 방침을 ‘삼인성호(三人成虎·사람 셋이면 호랑이도 만들어낸다)’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경찰은 성상납 의혹으로 약 1년간 수사를 이어온 이 대표를 무고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경찰의 움직임에 대해 이 대표가 즉각 반응을 보이며 혐의를 부인하고 나선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알선수재 혐의는 진술자들의 진술을 믿을 수 없다는 이유로 배척되었다. 증거인멸교사도 인정되지 않았다. 증거인멸교사조차 한 적이 없다는 것은 제가 숨기거나 감출 것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그런데 알선수재 관련하여서는 믿을 수 없었던 진술자의 진술이 무고와 관련하여서는 믿을 수 있는 진술로 취급받았다. 증거인멸을 교사하지 않았다고 봤으면서도 막상 제가 무고했다고 합니다”라고 경찰 송치 방침의 부당함을 강조했다.

사진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사진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이어 “저는 2013년의 일과 관련하여 제기된 의혹에 모두 단호히 부인하지만 저는 이와 관련한 자료를 갖고 있지는 않다. 그러한 이유로 지금 일방적으로 제3자의 진술만을 들어 이 사건을 송치했다”며 “이러한 경찰 단계에서의 삼인성호식의 결론을 바탕으로 검찰이 기소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며, 만약 기소하더라도 법원에서 철저하게 진실을 밝히겠다”고 다짐하며 글을 마쳤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