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북, 훈련 종료선언 이틀만에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

중앙일보

입력 2022.10.13 09:03

업데이트 2022.10.13 09:3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진행한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북한 관영 매체들이 13일 전했다. 북한은 2기의 미사일이 서해 상공에서 '8자형 비행궤도'로 1만 234초(1시간 50분 34초) 동안 2000㎞를 비행해 표적에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발사 원점을 공개하지 않았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3일 전했다.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3일 전했다.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3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3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3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3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지난 10일 오전 "9월 25일부터 10월 9일까지 전술핵운용부대들의 군사훈련이 진행됐다"고 밝힌 지 이틀만에 진행됐다. 특히 북한은 "전쟁억제력을 비상히 강화하기 위한 강력한 실천조치들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점에서 추가 군사행동에 나설 가능성을 내비쳤다.

북한은 또 이번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김 위원장이 "핵전투무력의 고도의 반응능력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전해 장거리순항미사일에 전술핵 탑재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