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 여자 대학부 단체전 金...오진혁은 2관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양궁 종목 마지막 날 금메달을 수확한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 연합뉴스

양궁 종목 마지막 날 금메달을 수확한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21·광주여대)이 제103회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마지막 날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12일 울산문수국제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여자 대학부 결승에서 오예진(18), 김민서(22·이상 광주여대)와 팀을 이뤄 한국체대를 6-2로 눌렀다. 전날 개인전 3-4위 전에서 이가영(22·계명대)을 꺾고 동메달을 딴 안산은 이번 대회 마지막 출전 종목에서 귀중한 금메달을 따냈다. 안산은 앞서 개인전 예선을 겸한 30m와 60m에서 모두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번 대회는 안산이 대학에 입한 뒤 출전하는 첫 전국체전이다. 대학 새내기였던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이 취소됐고, 도쿄올림픽을 통해 스타로 도약한 지난해에는 일반부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남자 양궁 대표팀 맏형 오진혁(41·현대제철)은 일반부 혼성 단체전 결승에서 정다소미(32·현대백화점)와 호흡을 맞춰 이승윤(27·광주광역시남구청)-기보배(34·광주광역시청) 조를 꺾고 금메달을 따냈다. 오진혁은 이번 대회에서 남자 일반부 70m와 혼성 단체전에서 우승해 2관왕에 올랐다. 남자 일반부 개인전에서는 이승윤이, 여자 일반부 개인전에서는 이은경(25·순천시청)이 정상에 올랐다. 이은경은 단체전에서도 우승해 2관왕이 됐다.

이날 3개의 금메달을 손에 넣은 이윤지(21·한국체대)는 50m를 포함해 4관왕에 올랐다. 여자 고등부 서보은(18·울산스포츠 과학고)도 개인전에서 우승하며 금메달 4개를 손에 넣었다. 육상 남자 고등부 배건율(17·전남체고), 대학부 이도하(21·성균관대)도 1600m 계주에서 우승하해 4관왕 대열에 합류했다. '수영 천재' 황선우도 이날 4관왕이 됐다. 12일 현재 가장 많은 금메달을 딴 건 사이클 종목 5관왕에 오른 김채연(18·전남체고)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