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자전거 타고 빌라촌 어슬렁, 택배 기사 떠나면 물건 '슬쩍'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강북경찰서는 새벽시간대 빌라를 돌며 10여 차례 이상 택배 물건을 훔쳐온 50대를 구속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사진 강북경찰서

서울 강북경찰서는 새벽시간대 빌라를 돌며 10여 차례 이상 택배 물건을 훔쳐온 50대를 구속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사진 강북경찰서

서울 강북구 일대 빌라를 돌며 10여 차례 이상 택배 물건을 훔쳐온 50대가 구속됐다. 그는 새벽시간대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니다 택배 기사를 발견하면 범행을 시도하는 수법을 썼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50대 남성 A씨(무직)를 절도 혐의로 구속 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초부터 이달 초까지 강북구 일대 빌라 현관문 앞에 배송된 택배 상자, 새벽 배송 물품 등을 10여 차례 이상 훔친 혐의를 받는다.

도난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피해시간대와 장소 등 일정한 패턴의 범행수법을 확인했고, A씨가 택배 차량이 배송을 마치고 떠나자마자 곧바로 택배물건을 훔치는 장면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수사를 피하기 위해 락카로 자전거를 수차례 도색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가 자전거를 타는 패턴, 외형 등을 분석해 동일인 범죄로 특정했다.

이후 경찰은 지난 5일 범행 후 이동하는 자전거를 추적해 강북구 수유동 소재 고시원에서 A씨를 검거했고, A씨는 지난 7일 구속됐다. 경찰은 A씨의 추가 범행 등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