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광화문 달궜다...송지오·아미로 서울패션위크 ‘후끈’한 개막

중앙일보

입력

국내 최대 패션 축제인 서울패션위크가 11일 막을 올렸다.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100%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첫 행사다.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프랑스 패션 브랜드 '아미'의 2023 봄여름 컬렉션 패션쇼. [사진 삼성물산]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프랑스 패션 브랜드 '아미'의 2023 봄여름 컬렉션 패션쇼. [사진 삼성물산]

120m 런웨이, 차승원 등 모델로

개막 쇼는 국내 1세대 디자이너 브랜드 ‘송지오(SONGZIO)’가 맡았다. 이날 오후 4시 30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어울림광장에서 약 120m 길이의 초대형 런웨이를 선보였다. 관객석만 1000석 이상, 이른 추위에도 인파가 몰려 관객석을 가득 채웠다.

서울패션위크의 개막을 알린 국내 1세대 디자이너 '송지오'의 2023 봄여름 컬렉션 패션쇼. [사진 송지오]

서울패션위크의 개막을 알린 국내 1세대 디자이너 '송지오'의 2023 봄여름 컬렉션 패션쇼. [사진 송지오]

이번 개막쇼에서 선보인 송지오 2023 봄·여름 컬렉션은 지난 6월 ‘2023 봄·여름 파리패션위크’에서 외신과 바이어들에게 호평 받았던 송지오의 63번째 컬렉션이다. 월식을 주제로 영원과 순간의 교차를 표현, 이중성의 미학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개막쇼에서는 배우 차승원·이기우, 모델 배정남·한혜진, 댄서 아이키 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2023 봄·여름 서울패션위크’ 홍보대사인 권상우 등도 행사에 참석했다.

광화문 육조마당서, ‘하트’ 띄운 아미

이날 오후 7시에는 광화문광장에서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이자 하트 로고로 유명한 ‘아미(AMI)’의 국내 패션쇼가 개최됐다. 아미가 국내에서 패션쇼를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미는 서울패션위크와 협업, 개막일에 맞춰 2023 봄·여름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번 컬렉션에는 자유분방하면서도 세련된 파리지앵 스타일에 1960년대 복고풍 분위기를 더했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아미 2023 봄여름 컬렉션 패션쇼. [사진 삼성물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아미 2023 봄여름 컬렉션 패션쇼. [사진 삼성물산]

특히 서울의 상징적 장소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패션쇼는 이목을 끌기 충분했다. 반사 효과가 있는 검정색 나무 무대를 광장 중앙에 펼쳐 매혹적인 런웨이를 구성하고 한국의 전통 옻칠 공예로 제작된 나무 좌석을 설치하는 등 한국적 색채를 더하는 데도 공을 들였다.

아미 패션쇼에는 배우 최우식, 가수 크러쉬와 스페인 가수 겸 모델 마누 리오스, 프랑스 국민 배우 이자벨 아자니 등이 참석했다.

15일까지 DDP서 축제, 100% 현장 패션쇼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혹은 일부 대면으로 진행됐던 서울패션위크는 이번 행사부터 전면 ‘현장 패션쇼’로 진행된다. K-패션을 대표하는 33개의 디자이너 패션쇼와 1개의 글로벌 패션쇼를 선보인다.

2023 봄여름 서울패션위크 포스터 [사진 서울패션위크]

2023 봄여름 서울패션위크 포스터 [사진 서울패션위크]

패션위크가 진행되는 동안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는 트레이드 쇼(수주박람회)도 열린다. 파리패션위크의 수주 박람회인 트라노이와 업무 협약을 통해 파리패션위크 관계자를 포함한 유럽의 주요 패션 협회 관계자와 구매자(바이어)를 초청해 서울패션위크의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3년 만에 돌아온 오프라인 패션위크인만큼 시민 초청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다. 14일 ‘엔수에’ 런웨이 종료 후 오후 3시부터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어울림 광장 무대에서 디제이 공연이 진행되며, 15일에는 ‘얼킨’의 런웨이종료 후 ‘이희문X까데호 밴드’의 공연으로 화려한 대장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