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北 ‘핵무기 백화점’…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 파기돼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도체 인력양성의 대전환! 강원도가 시작합니다' 토론회에서 축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도체 인력양성의 대전환! 강원도가 시작합니다' 토론회에서 축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은 파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은 북한에 의해 휴지조각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남과 북이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공동 선언에 합의한 지 30여년이 지난 지금 북한은 플루토늄 우라늄 핵폭탄을 핵무기고에 쟁여 놓고, 대륙 간 탄도미사일까지 보유했다. 전 세계에 핵미사일을 판매하는 ‘핵무기 백화점’이 됐다”며 “김정은은 10월10일 노동당 창건일에 ‘전술핵 운용부대’를 공개했다. 대한민국의 항구와 공항이 타격목표라고 밝혔다. 언제든 우리 머리 위로 핵폭탄이 떨어질지 모른다”고 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의 한쪽 당사자인 북한은 핵보유국임을 천명하고 대한민국을 겨냥한 전술핵 운용부대의 실전훈련까지 하고 있다”며 “우리만 30여 년 전의 남북 간 비핵화 공동선언에 스스로 손발을 묶어 놓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꼬집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제 결단의 순간이 왔다”며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문재인 정부 시절 체결된 9.19 남북 군사합의는 물론 1991년의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 역시 파기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맞는 말이다. 역사의 진실을 모르는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며 “수백만 명의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6.25 남침의 역사를 잊어서는 안 된다. 비핵화를 굳게 약속하고도 수백만 북한 주민을 굶겨 죽이면서까지 핵무장을 완성한 김일성-김정일-김정은의 폭정을 잊어서는, 대한민국에 미래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2022 국민미래포럼’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은 파기돼야 마땅하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미 91년도 노태우 정부 시절 남북 간에 체결할 때 북이 약속을 어기고 핵 개발한 순간부터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은 폐기됐다”며 “우리만 전술핵을 다 물리치고 핵 없는 나라가 됐지만 북한은 정반대로 핵 개발하고 핵고도화 하고 핵무장을 완성했다. 더이상 그 선언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 이미 휴지조각이 됐다. 당연히 그것은 폐기돼야 마땅하고 이미 폐기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의미”라고 밝혔다.

‘전술핵 재배치 논의와 관련이 있나’라는 물음에 그는 “바로 연결 짓는 건 무리라고 생각한다”며 “NPT(핵확산금지조약) 체제를 우리가 쉽게 여겨서 넘길 수는 없고, 다만 문자 그대로 91년도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은 더이상 존재할 수 없다고 봐야 한다”고 답했다.

‘조선은 왜 망했을까. 일본군의 침략으로 망한 걸까. 조선은 안에서 썩어 문드러졌고, 그래서 망했다’라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이 식민사관 논란으로 번진 데 대해선 “진의를 호도하고 왜곡하면 안 된다. 역사 공부 좀 해야 한다”며 “그건 식민사관이 아니라 역사 그 자체다. 제발 공부들 좀 하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