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최재해 "서해 피격 사건 감사, 수사 요청할 수도…전체 검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재해 감사원장이 11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감사와 관련해 수사 요청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서해 감사 결과에 따라 수사 기관에 고발할 가능성이 있는지 묻자 "고발은 감사위원회를 거쳐서 하게 돼 있고 증거 인멸, 도주 우려가 있거나 그에 준하는 상황이 있으면 수사 요청을 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재해 감사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의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최재해 감사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의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어 "아직 감사가 끝나지 않은 상태라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렵다"면서도 "고발은 위원회를 통과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사무처에서 판단해서 수사 요청도 할 수 있다. 그런 것도 전체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최 원장은 서해 감사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를 요구한 데 대해 "문 전 대통령이 불가침 성역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