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화상회의 중 뽀뽀 퍼붓고…中최고권위 과학자 불륜 딱 걸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콩 명보 캡처

홍콩 명보 캡처

중국 극초음속 무기 프로그램 관련 최고 권위 과학자가 화상회의 도중 내연녀로 의심되는 여성과 애정행각을 벌이는 영상이 온라인에 확산돼 조사를 받게 됐다.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공대는 팡다이닝(64) 교수의 불륜 의혹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베이징공대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학교는 이번 사건을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공식 조사를 시작했다"며 "사회적 관심에 부응해 조사 결과는 적당한 때에 발표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팡 교수는 지난 9일 화상회의로 진행하는 학술회의 도중 한 여성과 애정행각을 벌이는 모습이 그대로 찍혔다. 유포된 영상을 보면, 온·오프로 동시 진행된 학술 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한 팡 교수 옆으로 한 젊은 여성이 등장한다. 이 여성은 갑자기 팡 교수를 뒤에서 껴안고 뽀뽀를 퍼붓기 시작한다. 그러자 팡 교수가 카메라가 켜져 있다는 듯 화면을 가리키자 서둘러 화면에서 사라진다. 돌발 상황에 어쩔 줄 몰라하는 팡교수는 머리를 긁적이며 당황해한다.

회의 도중 애정행각을 한 것도 문제가 되는데다, 팡 교수가 유부남인만큼 불륜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다. 이 사건 이후 현지에서는 영상 속 여성에 대한 신상 정보가 급속도로 확산했다. 이 여성은 박사후연구원으로, 두 사람 모두 기혼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명보는 전했다.

한편 중국과학원 회원으로 중국의 극초음속 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는 팡 교수는 지난 2월 중국 대학교수로는 유일하게 미국 국립공학아카데미(NAE) 회원으로 선출됐다. 팡 교수 선출 당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등 133명이 회원으로 뽑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