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돈 받고 일하는데 그따위로" 프로골퍼 김한별, 캐디에 폭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한별이 지난달 22일 경북 칠곡군 파미힐스CC 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2022 DGB금융그룹 오픈' 1라운드 13번 홀에서 세컨드 아이언 샷하고 있다. 사진 KPGA

김한별이 지난달 22일 경북 칠곡군 파미힐스CC 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2022 DGB금융그룹 오픈' 1라운드 13번 홀에서 세컨드 아이언 샷하고 있다. 사진 KPGA

프로골퍼 김한별(26)이 경기 도중 진행 요원에게 폭언을 해 상벌위원회에 회부됐다.

한국프로골프(KPGA)는 11일 "김한별이 지난 2일 경기도 여주시에서 열린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4라운드 경기 도중 포어 캐디에게 폭언했다"며 "이달 말 상벌위원회가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포어 캐디는 골프에서 공이 날아간 위치를 확인해주는 역할을 하는 경기 진행 요원이다.

김한별은 당시 4라운드 도중 티샷이 우측으로 밀리자 잠정구를 치고 나간 뒤 원구를 찾던 포어 캐디에게 "교육을 안 받았느냐", "돈 받고 일하는데 일을 그따위로 하느냐" 등의 폭언을 했다.

김한별은 또 대회 3라운드에서는 러프에서 샷이 마음에 들지 않자 골프채를 부러뜨리는 행위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한별은 이 대회 2라운드를 마친 뒤 진행된 인터뷰에서 "화를 내지 않는 것"을 목표로 내세운 바 있다.

당시 김한별은 "경기는 나쁘지 않았다"면서 "특히 보기 네 번을 하면서도 한 번도 화를 내지 않았다는 게 칭찬할 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를 내봐야 좋을 게 없더라"면서 "내일 경기에서도 화내지 않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김한별은 2020년 헤지스골프 KPGA오픈과 제36회 신한동해오픈, 지난해 야먀하·아너스K오픈 등 투어 통산 3승을 거둔 선수다. 올해는 9월 DGB금융그룹오픈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