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ㆍ유재명도 나온다…점점 판 커지는 오디오 드라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연서ㆍ이수혁 주연의 오디오 드라마 '어서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 사진 지니뮤직, 밀리의 서재

오연서ㆍ이수혁 주연의 오디오 드라마 '어서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 사진 지니뮤직, 밀리의 서재

‘듣는’ 드라마와 영화가 뜨고 있다.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가 잇따라 국내에 론칭하면서 영상 콘텐트가 범람하는 가운데 국내 오디오 플랫폼도 오리지널 콘텐트 제작에 가세했다.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는 이유로 오디오 콘텐트를 즐겨 듣는 MZ세대를 잡기 위함이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 리서치는 세계 오디오콘텐트 시장 규모는 2020년 32억 6000만 달러에서 2027년 140억 9900만 달러로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평균 24.4%에 달하는 가파른 성장세다.

호화 캐스팅 넘어 AI 배우까지 등장 

지니뮤직은 지난 6일 오디오 드라마 ‘어서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를 공개했다. 지난해 9월 밀리의 서재를 인수한 이후 처음으로 공동 제작한 작품이다. 황보름 작가의 동명 원작 소설은 밀리의 서재가 브런치북 전자책 출간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한 IP(지적재산)다.
지난해 10월 전자책으로 출간된 이후 독자들의 요청으로 올 1월 종이책으로 발간돼 10만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연출을 맡은 유진영 감독은 “원작은 휴머니즘에 중점을 뒀지만, 오디오 드라마는 청각에 의존하기 때문에 설레는 느낌을 살리기 위해 로맨스로 각색했다”며 “목소리가 좋은 배우 이수혁과 오연서를 캐스팅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밝혔다.

드라마에 등장하는 배우 19명 중 8명을 AI(인공지능)로 기용한 것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테이 원곡을 리메이크해 이소정이 부른 ‘같은 베개’ OST 역시 AI가 편곡을 맡았다.
지니뮤직 김정욱 뉴비즈본부장은 “지난달 AI 프로듀싱 스타트업 쥬스를 인수하면서 보다 적은 비용으로 짧은 시간 안에 효율적인 OST 제작이 가능했다”며 “KT의 AI 보이스 스튜디오와 협업해 실제 성우의 목소리를 토대로 AI가 발화하는 방식으로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팟캐스트는 해당 콘텐트를 소비하면 트래픽이 빠지는 경우가 많은데 드라마는 오래 곱씹으면서 듣는 사람이 많고 시의성에서 자유로워 롱테일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오디오=멜로? 스릴러·장르물도 통한다

지난달 26일 공개된 김강우ㆍ유재명ㆍ곽동연 주연의 오디오 무비 '극동'. 사진 바이브

지난달 26일 공개된 김강우ㆍ유재명ㆍ곽동연 주연의 오디오 무비 '극동'. 사진 바이브

바이브에서 지난달 26일 공개한 오디오무비 ‘극동’도 주목받고 있다.
영화 ‘친구’(2001) ‘극비수사’(2015) 등을 만든 곽경택 감독이 연출을 맡고 배우 김강우ㆍ유재명ㆍ곽동연 등 실사 영화를 방불케 하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국정원 소속 러시아 주재 영사가 북한 비자금 관리자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첩보 스릴러물이다.
국내 최초로 돌비 래버러토리스의 공간 음향 기술인 돌비 애트모스를 적용하는 등 사운드에도 공을 들였다. 곽경택 감독은 제작보고회에서 “인물들이 목소리 만으로도 구분돼야 하고 실제로 액션을 하지 않으면서도 그 호흡을 내야 하는 등 예상치 못한 장애물이 있었다”고 연출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12월 이제훈ㆍ문채원 주연의 ‘층’을 시작으로 오디오 무비 시장을 개척한 네이버도 고무적인 모양새다. 통상 오디오 드라마는 가벼워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무광빌라 입주민들에게 벌어진 사망 사건을 수사한 프로파일러와 경찰이 등장하는 장르물로 첫선을 보였다.
바이브 관계자는 “‘층’은 1달 동안 100만회, 10달 동안 450만회를 기록했는데 ‘극동’은 열흘 만에 65만회를 넘겨 더 빠른 상승세를 보인다”고 밝혔다. 바이브는 연내 세 번째 오디오무비 ‘리버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선빈ㆍ이준혁 주연의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물이다.

제2의 '재혼황후' '사내맞선' 나올까  

웹소설로 시작해 웹툰, 드라마, 오디오 드라마로 만들어진 '사내맞선'. 사진 카카오페이지

웹소설로 시작해 웹툰, 드라마, 오디오 드라마로 만들어진 '사내맞선'. 사진 카카오페이지

웹툰ㆍ웹소설 등 다양한 IP를 활용해 오디오 드라마를 제작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네이버는 2019년 배우 수애가 웹소설 ‘재혼황후’를 낭독하는 영상이 인기를 얻자 지난해 오디오 드라마로 제작했다. 오리지널로 만들어진 ‘극동’ ‘층’이 10부작 안팎이라면 ‘재혼황후’는 소설을 그대로 옮기는 방식으로 182화에 달한다.
카카오페이지의 대표적 성공 사례는 ‘사내맞선’이다. 2017~2018년 연재된 웹소설 ‘사내맞선’이 인기를 끌자 웹툰과 드라마에 이어 오디오 드라마까지 제작됐다. 웹소설과 웹툰 국내외 누적 조회 수는 지난 2월 기준 4억 5000만회, 오디오 드라마는 현재까지 누적 청취 110만회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 SBS에서 방영된 드라마 역시 시청률 11.6%를 기록했다.

지난 7월부터 누구나 오디오 콘텐트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전환한 플로는 일반인 크리에이터들이 만든 작품들이 올라오고 있다. 아직 작품 수나 조회 수가 많지는 않지만 공포물 ‘괴이상담소’, SF ‘해방전선’ 등 다양한 시도가 눈에 띈다.
윌라는 CJ ENM과 손잡고 신인 창작자 발굴 및 지원 사업 오펜을 통해 데뷔한 창작자들의 작품을 오디오 드라마로 제작 중이다.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의 신하은 작가의 ‘문집’(2018), JTBC 드라마 ‘18어게인’의 김도연 작가가 쓴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2019) 등 23편의 작품을 연내 서비스를 시작해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오디오 콘텐트는 여러 사람을 대상으로 하지만 1대 1로 내밀한 관계 같은 느낌을 주는 게 특징”이라며 “특히 드라마는 극적 구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보는 것보다 듣는 것이 더 큰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다”고 짚었다. 이어 “디지털 시대로 넘어오면서 시간과 장소의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워지고 관련 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더욱 다양한 형태로 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