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측정 거부' 신혜성 체포…도난車 타고 도로 한복판서 잤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신화의 멤버 신혜성.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신화의 멤버 신혜성.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신화의 멤버 신혜성(본명 정필교·43)이 음주측정을 거부하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신씨가 타고 있던 차량에 대해 도난 신고가 들어온 사실을 확인하고 절도 혐의도 함께 수사 중이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오전 1시 40분께 서울 송파구 탄천2교에서 신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은 ‘도로 한복판에 차량이 정차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차 안에서 자고 있던 신씨에게 음주측정을 요구했으나 신씨가 거부했다.

그뿐만 아니라 신씨가 타고 있던 차량은 도난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차주가 “신씨를 알지 못한다”는 취지로 진술함에 따라 신씨가 이 차량에 타게 된 경위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소속사 “지인들과 모임 후 발레파킹 직원이 준 키 받아 귀가”

신씨 소속사인 라이브웍스컴퍼니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신혜성은 10월 10일 오후 11시경 한 음식점에서 지인들과 모임을 가진 후 음주를 한 상태에서 음식점 발레파킹 담당 직원분이 전달해준 키를 가지고 귀가하던 중 도로에 정차한 상태에서 잠이 들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하여 체포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음주운전을 한 사실과 만취한 상태로 본인의 차량이 아닌지도 모르고 운전한 신혜성의 행동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했다.

소속사 측은 “정확한 상황을 인지하는 대로 다시 한번 알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씨는 지난 2007년 4월에도 음주운전이 적발된 바 있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당시 기준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97%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