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까매진 반려견 다리 '이빨 자국' 정체…한강 비상 걸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독사에 물린 강아지의 다리 상태. 사진 JTBC 캡처

독사에 물린 강아지의 다리 상태. 사진 JTBC 캡처

한강시민공원에서 독사가 나타나 행인의 반려견을 무는 사고가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10일 JTBC에 따르면 지난달 한강공원에서 주인과 산책하던 반려견이 독사에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인적이 드문 곳이 아닌 산책로 바로 옆이었다.

독사에 물린 반려견은 숨을 거칠게 몰아쉬었고 다리를 잡자 소리를 질렀다. 다리는 검게 변했고, 뱀 이빨 자국이 선명히 남아 있었다. 독이 퍼져 배 쪽도 보랏빛으로 변했다.

견주 A씨는 JTBC에 “(반려견이) 다리를 내리면서 주저앉았다”며 “너무 당황해서 안아 올리니까 다리를 오그리고 있는 상태였다”며 사고 당시를 떠올렸다.

독사에 물린 강아지의 배 쪽이 보랏빛으로 변했다. 사진 JTBC 캡처

독사에 물린 강아지의 배 쪽이 보랏빛으로 변했다. 사진 JTBC 캡처

한강공원에 뱀이 출현하는 것은 하루 이틀 일은 아니다. 소셜 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한강공원에서 뱀을 봤다는 목격 글이 해마다 올라오며, 한강공원에도 ‘뱀 출현 지역’에 주의할 것을 알리는 표지판이 곳곳에 세워져 있다.

한강공원엔 꽃뱀으로 불리는 유혈목이뿐 아니라 강한 독을 지닌 살모사도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가을철은 겨울잠에 대비해 먹이활동이 늘면서 뱀의 공격성이 높아지는 시기로, 산책할 때 주의가 요구된다.

공원을 산책할 때는 반바지나 슬리퍼는 피해야 하며, 냄새가 짙은 화장품이나 향수는 쓰지 않는 게 좋다. 또 가급적 도로포장이 된 곳으로 다녀야 한다.

만약 뱀에 물렸을 경우 걷거나 뛰는 것은 독을 더 빠르게 퍼지게 하기 때문에 가능한 안정된 상태로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가야 한다.

물린 부위가 통증과 함께 부풀어 오르기 시작하면 넓은 고무줄이나 손수건 등으로 물린 부위에서 5~10㎝ 위쪽으로 떨어진 곳을 독이 퍼지지 않게 해야 한다.

산책하면서 냄새를 맡는 반려견의 경우에는 얼굴 부위를 물릴 가능성도 적지 않은데, 잘못된 방식으로 압박하면 오히려 더 위험하기 때문에 얼굴 부위는 함부로 압박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가까운 동물병원에 연락해 상태와 증상을 설명하고 치료 가능 여부를 문의해야 한다. 병원에 따라 치료가 어려운 곳도 있기 때문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