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계층 보듬는 성숙함이 한류 강점"…한불클럽 뜻깊은 사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불클럽ㆍ불한클럽 올해 회의가 지난 6~8일 프랑스 파리와 루아르 지역에서 진행됐다. 사진은 7일 프랑스 외교부 청사에서 개최된 회의에 참석한 한국 측 참석자들. 왼쪽부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정완 매일홀딩스 회장, 홍석현 한불클럽 회장 겸 중앙홀딩스 회장, 최정화 한불클럽 사무총장 겸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이사장, 유대종 주프랑스 한국대사, 김도연 울산학원 이사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사진 한불클럽

한불클럽ㆍ불한클럽 올해 회의가 지난 6~8일 프랑스 파리와 루아르 지역에서 진행됐다. 사진은 7일 프랑스 외교부 청사에서 개최된 회의에 참석한 한국 측 참석자들. 왼쪽부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정완 매일홀딩스 회장, 홍석현 한불클럽 회장 겸 중앙홀딩스 회장, 최정화 한불클럽 사무총장 겸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이사장, 유대종 주프랑스 한국대사, 김도연 울산학원 이사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사진 한불클럽

세계는 왜 지금 한국 대중문화 콘텐트에 열광하는 것일까. 한불클럽ㆍ불한클럽이 지난 6~8일 프랑스 파리 및 루아르(Loire) 지역에서 토론했던 주제 중 하나다. 한불클럽ㆍ불한클럽은 양국의 교류 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수교 130주년인 2016년에 창설됐다. 6일 주프랑스 한국 대사관저에서 열린 리셉션에선 총리를 역임한 로랑 파비우스 헌법위원회 위원장이 기후변화 위기에 초점을 맞춘 양국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7일 프랑스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선 한불클럽 회장인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과 불한클럽 회장인 스테판 이스라엘 아리안스페이스 최고경영자(CEO)를 필두로 우크라이나 사태부터 원자력 분야 협력 및 ‘K컬처’에 대한 열띤 토론이 오갔다. 홍석현 한불클럽 회장은 “변화하는 미래를 향해 역동적으로 나아가는 프랑스의 창조적 면모가 인상적”이라며 “한국과 프랑스가 공유하는 관심사를 통해 미래로 나가는 관문을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이스라엘 불한클럽 회장도 “다음 한국에서 열릴 회의가 벌써 기대된다”며 “양국의 관계 발전의 또 다른 장을 함께 만들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석현 회장 “양국 관심사로 미래 관문 만들자” 

7일 회의 중 문화 세션에서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은 “현재 한국 대중문화 콘텐트는 한국만의 독창성에다 정보기술(IT) 분야에서 앞선 역동성이 더해져 탄생했다”며 “한국의 콘텐트를 보고 세계가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재미를 느끼는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한국계인 플뢰르 펠르랭 전 문화부 장관은 한국 대중문화 콘텐트의 진화에 주목했다. 그는 “최근 몇 년간 자국 문화가 일군 성과에 대한 자랑스러움을 넘어서 소외된 사회계층을 보듬는 시선을 갖춘 작품들이 나오는 점에 주목하며, 이런 성숙한 변화가 한류의 진정한 강점”이라고 분석했다. 한불클럽 사무총장인 최정화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이사장은 “최근 프랑스에서도 한국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넷플릭스에서 1위를 기록했다”며 “액션 또는 정통 로맨스 장르가 아닌 드라마가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것은 한국의 독창적 DNA가 세계에 뿌리를 내렸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현재의 성과를 토대로 미래를 바라봐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김동호 전 위원장이 “메타버스 플랫폼과 증강현실 등을 적극 활용하고, 양국 정부가 관련 협정 및 법규를 다듬고 실무진을 포함한 다양한 채널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제안한 게 대표적이다.

7일 프랑스 외교부 청사에서 진행 중인 한불클럽ㆍ불한클럽 회의. 파리=전수진 기자

7일 프랑스 외교부 청사에서 진행 중인 한불클럽ㆍ불한클럽 회의. 파리=전수진 기자

이번 한불클럽ㆍ불한클럽 회의에선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한 프랑스 측의 적극적 의지가 곳곳에서 확인됐다. 7일 회의에선 올리비에 베흐트 통상 및 대외투자 매력 담당 장관은 7일 회의에 참석해 오찬을 주최하며 “한불클럽ㆍ불한클럽은 양국의 강력한 우호 관계를 공고히 지키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대표적 ‘젊은 피’ 핵심 장관인 그는 “문화부터 경제, 신재생 에너지부터 인공지능(AI)까지 프랑스와 한국이 손잡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프랑스는 2030년까지 540억 유로(약 74조원)를 AI 등 신산업에 투자할 계획이며 한국과도 협력의 장을 넓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빈치 머물던 성에 태극기 게양해 환영 

8일 프랑스 중부 루아르 지역에서 이어진 회의에선 주요 역사 유적 앙부아즈 성(城)에 태극기가 게양됐다. 앙부아즈는 르네상스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생애 마지막 3년을 보낸 곳이다. 다빈치와 돈독한 관계였던 프랑스 군주 프랑수아 1세는 앙부아즈 성에서 머물며 거장과 교유했다. 이곳에 태극기가 한불클럽을 환영하는 의미로 게양된 것이다. 앙부아즈 성주(城主)인 프레데릭 뒤 로랑은 “한국과의 교류 협력은 프랑스에 각별한 의미”라며 “앙부아즈 성과 한국의 아름다운 고궁과의 결연 등 다양한 협력을 도모해가고 싶다”고 말했다.

성에서 약 500m 떨어진 다빈치의 거처, 클로 뤼세(Clos Luce)는 한국어 브로슈어도 마련했다. 클로 뤼세를 관리하는 가문을 대표하는 프랑수아 생 브리 대표는 중앙일보에 “한국 관광객들의 다빈치에 대한 열정은 인상적”이라며 “팬데믹 후에도 다빈치를 통해 교류를 강화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루아르 지역엔 약 1000개의 성(城)이 있는 것으로 기록돼있는데, 한불클럽은 유대종 주프랑스 대사, 필립 르포르 주한 대사와 함께 대표적 명소인 쉬농소 성(城) 등을 안내받으며 양국 관광 자원 교류 가능성을 살폈다.

문화뿐 아니라 외교와 경제 등 역시 이번 회의의 주요 주제였다. 7일 진행된 회의에선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한반도를 포함한 국제 정세의 함의를 짚어내는 깊이 있는 토론이 오갔다. 홍 회장은 “2022년 국제정세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과 북한이 군사 도발 갈등이 심화하던) 2017년 데자뷔가 됐다”고 진단하면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 능력 집착을 키우고, 러시아와 중국은 북한과 밀착하면서 새 정부 외교는 진정한 시험대를 맞았다”고 분석했다. 프랑스 대통령 외교 고문을 지낸 장-다비드 레비트 전 주미 프랑스 대사는 “푸틴 대통령은 이번 전쟁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로 러시아의 빈곤화 속도를 키우는 등, 원치 않는 결과만을 초래했다”며 “결국 수년 간 장기전이 될 수 있는 이 전쟁의 승자는 미국과 중국”이라고 분석했다. 푸틴 대통령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해선 “아무리 푸틴 대통령이라도 출구전략이 없이는 핵무기를 쓰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불클럽ㆍ불한클럽 올해 회의의 개막 리셉션은 지난 6일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저에서 열렸다. 사진은 로랑 파비우스 전 프랑스 총리가 연설하는 모습. 헤드테이블의 필립 르포르 주한프랑스대사, 유대종 주프랑스 한국대사, 홍석현 한불클럽 회장이 경청하고 있다. 파리=전수진 기자

한불클럽ㆍ불한클럽 올해 회의의 개막 리셉션은 지난 6일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저에서 열렸다. 사진은 로랑 파비우스 전 프랑스 총리가 연설하는 모습. 헤드테이블의 필립 르포르 주한프랑스대사, 유대종 주프랑스 한국대사, 홍석현 한불클럽 회장이 경청하고 있다. 파리=전수진 기자

이번 한불클럽ㆍ불한클럽 회의 경제 분야에선 기후변화 위기 대응 및 원자력, 우주 협력 등이 화두였다. 불한클럽 회장인 이스라엘 CEO는 “한국의 지난 위성 발사에서 발사대를 제공하는 등 역할을 할 수 있었음에 감사하다”며 “앞으로 우주 협력 분야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고 말했고, 포스텍 총장을 지낸 김도연 울산학원이사장은 “고령화 위기가 심각한 한국은 우주 협력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을 수 있으며 프랑스와 협력할 가능성이 크다”고 화답했다. 원자력 및 기후변화 위기 대처를 위한 협력 역시 화두였다. 파스칼 수리스 탈레스 수석부회장은 “원자력 에너지는 저탄소인 동시에 안정적”이라며 “프랑스에겐 에너지 주권 독립의 문제이자, 한국과도 협력할 여지가 크다”고 강조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탄소중립 항공유의 사용 및 신 기종을 통한 효율성 제고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