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 석유수출' 개인 2명·단체 3곳 제재…北미사일 도발 대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지난 4일 북한이 일본 상공을 넘기는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로 도발한 데 대응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규 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 무기 프로그램과 북한 군대를 지원하는 개인 2명과 단체 3곳에 대해 추가 제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이번 조치의 근거로 들며, 북한의 석유 수출에 관여한 이들의 행위가 북한군과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 발전을 직접적으로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개인 명단에는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궉기성(Kwek Kee Seng)과 대만에 거주하는 천시환(Chen Shih Huan)이 올랐다. 단체 3곳 중 2곳은 싱가포르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1곳은 대표적인 조세회피처인 마샬군도에 자리하고 있다고 재무부가 밝혔다.

이들 단체는 북한에 정제유를 수차례 운반하는 데 가담한 선박 '커리저스'(Courageous)호의 소유나 운영에 관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선박은 유엔이 금지하는 북한과의 선박 대 선박 거래를 했고 최소 한 차례 북한 남포항에 직접 석유를 운송하기도 했다.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차관은 성명에서 "일본 상공을 통과한 미사일을 포함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며 "미국은 다자간 제재를 계속해서 시행하고, 이 제재를 회피하려는 북한의 노력을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