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의 반격 "文초청 무산되자, 인도에서 김정숙 초청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018년 11월 인도를 방문한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지난 2018년 11월 인도를 방문한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시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순방 관련 논란에 대해 "인도 측이 최초 제안한 대통령 초청이 무산되자, 여사님 초청을 제안한 부분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황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김정숙 여사님 인도 방문을 두고 여당의 사실 왜곡이 이어지고 있어 사실관계를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8년 7월 문재인 대통령 인도 순방에서 인도 모디 총리는 힌두교 최대 축제인 디왈리 축제와 인도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 행사를 양국이 함께 개최하자는 제안에서 출발해 그해 11월 문 대통령 인도 방문을 요청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문 대통령이 다른 일정으로 인도 방문이 어려워지자, 인도 측에선 김정숙 여사 초청을 제안해 왔고 초청장도 보내왔었다"며 "심지어 당시 인도 측에선 김 여사가 방문하면 정상급 의전에 준해 초청하겠다고도 했다"고 했다.

황 의원은 "실제 당시 김 여사는 당초 인도 측 제안대로 디왈리 축제와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에 참석했고, 인도 측 요청으로 모디 총리와 김 여사 간 양자 회담 형식을 갖춰 일정을 진행하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인도 측에서 최초 도종환 문체부 장관 초청을 제안했는데 청와대가 김 여사 방문으로 재차 제안한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인도 측에서 여사 초청을 제안했고 이에 우리 정부가 검토해 응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또 "물론 수행원으로 정부 고위급 관련 인사인 도종환 전 문체부 장관이 동행했다"며 "인도 측으로부터 문체부 장관 초청장이 먼저 오고 김 여사 초청장이 나중에 오고 하는 문제는 우리 측 의사 결정에 따른 실무적 과정일 뿐"이라고 했다.

황 의원은 "동맹국 인도 측의 국가적 의미가 담긴 초청과 제안을 두고 개인 여행, 버킷 리스트 운운하는 건 자칫 인도 국민과 총리에 대한 모욕적 언사로 비칠 수 있다"며 "여당에 국제사회에서 또 다른 외교적 실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