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제주로 날아온 우편물…탄저균 아닌 마약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8일 제주시 조천읍 50대 주민이 받았다는 우편물. 사진 제주경찰청

지난달 28일 제주시 조천읍 50대 주민이 받았다는 우편물. 사진 제주경찰청

최근 미국에서 제주시 내 한 가정으로 배달된 정체불명의 우편물에서 마약 종류로 분류되는 향정신성의약품인 LSD 성분이 검출됐다.

제주경찰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제주출장소가 지난달 28일 경찰에 신고된 탄저균 의심 우편물을 정밀 분석한 결과 향정신성의약품인 LSD 성분이 나왔다고 5일 밝혔다.

LSD는 당초 분만 촉진제로 개발됐으나 미국에서 환각제로 널리 퍼졌다. 환각에 의한 살인, 추락사 등이 잇따르자 미국에선 금지약물로 지정됐다. 보통 우표와 같은 형태의 종이에 그림으로 인쇄돼 판매된다.

지난달 28일 제주시 조천읍 50대 주민이 받았다는 우편물 속 스티커. 사진 제주경찰청

지난달 28일 제주시 조천읍 50대 주민이 받았다는 우편물 속 스티커. 사진 제주경찰청

이 사건은 지난달 28일 제주시 조천읍 50대 주민이 “탄저균으로 의심되는 우편물을 받았다”며 함덕파출소에 신고해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송된 이 우편물 안에는 밴드 모양 스티커가 들어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영국 시인 윌리엄 어니스트 헨리의 시 구절 등이 적힌 영문 시와 인용문이 담긴 편지도 한장 들어 있었다.

당시 탄저균을 의심해 긴급 출동한 해병대 9여단과 소방 당국은 우편물에 든 스티커를 조각내 1차 검사를 진행한 결과, 탄저균 음성 반응을 보여 상황을 종료한 뒤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우편물이 어떻게 신고자에게 전달됐는지 등 유통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다만 이 우편물을 받은 수취인은 LSD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