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2회전 징크스' 넘었다...테니스 권순우, 1년 만에 3회전 진출

중앙일보

입력

1년 가까이 이어진 지긋지긋한 '2회전 징크스'를 깬 권순우, AFP=연합뉴스

1년 가까이 이어진 지긋지긋한 '2회전 징크스'를 깬 권순우, AFP=연합뉴스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세계랭킹 120위)가 지긋지긋한 '2회전 징크스'를 털어냈다.
권순우는 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라쿠텐 일본오픈 단식 16강전(2회전)에서 매켄지 맥도널드(78위·미국)를 2시간 4분 접전 끝에 2-1(6-3, 6-7〈4-7〉, 6-2)로 물리쳤다. 포핸드 위너로 매치포인트를 따낸 권순우는 테니스공을 관중석으로 쳐 보내며 포효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올 시즌 처음으로 투어 대회 3회전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그는 지난해 9월 아스타나오픈에서 우승한 뒤 단 한 번도 2회전을 밟지 못했다. 지난해 10월 파리바오픈부터 이달 초 끝난 코리아오픈까지 26개 ATP 투어 대회에서 연속으로 단식 본선 2회전 통과에 실패했다. 무려 1년 가까이 1회전이나 2회전에서 탈락한 것이다.

권순우는 맥도널드를 상대로 샷 정확도와 집중력에서 앞서며 손쉽게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선 반격에 나선 맥도날드에 고전했다. 상대의 공격을 끈질기게 따라붙었으나 타이브레이크 끝에 세트를 내줬다. 권순우는 3세트 맥도널드의 첫 서브게임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이어 맥도널드의 4번째 서브게임에서도 상대의 범실을 유도해내는 플레이로 브레이크 포인트를 따내 게임스코어 5-2로 격차를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권순우는 실책(32-25)을 제외한 위너 32-26, 전체 획득 포인트 97-80 등 대부분 수치에서 맥도날드를 압도했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에서 상승세다. 지난 4일 대회 단식 1회전(32강)에선 강호 앨릭스 디미노어(23위·호주)를 1시간 16분 만에 2-0(6-3, 6-2)으로 완파했다. 개인 통산 두 번째로 '톱 25' 선수를 상대로 거둔 승리였다. 앞서 지난달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에서 당시 13위였던 펠릭스 오제알리아심(캐나다)을 2-0(7-6〈7-5〉, 6-3)으로 이겼다. 올해 메이저 대회(호주오픈·프랑스오픈·윔블던·US오픈)에서 세계적인 강호와 연달아 맞붙으며 쌓은 경험 덕분에 웬만한 톱 랭커를 만나도 흔들림 없다. 권순우는 자우메 무나르(58위)-페드로 마르티네스(68위·이상 스페인) 경기 승자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두 선수 모두 권순우와 투어 대회에서 대결한 적이 없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