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옷만 걸친 모델에 '칙칙' 10분뒤 반전…패션쇼 뒤집어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랑스 명품 브랜드 '코페르니'가 파리 패션위크에서 '스프레이 드레스'를 선보여 관객들에게 찬사를 받았다.

4일(현지시각) CNN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코페르니 2023년 봄·여름 컬렉션은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스프레이 드레스'를 관객들 앞에서 선보이며 마무리됐다고 보도했다.

이 스프레이 기술 '패브리칸'(Fabrican)으로 특허까지 받은 마넬 토레스 박사가 런웨이 위에서 직접 모델 벨라 하디드의 몸에 스프레이를 뿌려 단 10분 만에 드레스를 완성했다.

이어 코페르니의 디자이너 샬롯 레이몬드가 무대에 올라 아직 덜 마른 드레스를 매만져 오프숄더 소매를 만들었고, 다리 부분에는 절개를 넣어 슬릿 드레스로 완성시켰다.

코페르니의 디자이너 샬롯 레이몬드가 무대에 올라 벨라 하디드의 드레스를 매만져주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코페르니의 디자이너 샬롯 레이몬드가 무대에 올라 벨라 하디드의 드레스를 매만져주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속옷 차림으로 무대에 올랐던 하디드는 쇼가 끝나자 화이트 드레스를 입은 모습으로 변신했다. 하디드는 이 드레스를 입고 런웨이에서 캣워크를 선보였다.

이 모습을 본 카일리 제너, 알렉사 청 등 유명 모델들을 포함한 객석에 있던 관객들은 환호성을 질렀고, 해당 영상은 SNS 등을 통해 널리 퍼졌다.

패브리칸은 스프레이 안에선 액체로 있지만, 피부나 다른 표면에 닿으면 섬유 재질로 바뀐다.

자신을 '괴짜'라고 칭한 코페르니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공동 설립자인 세바스티앙 마이어는 "인터넷에서 검색하다가 패브리칸을 발견했다"면서 "해당 쇼가 있기 6개월 전부터 토레스와 함께 작업하기 시작했다"고 CNN을 통해 밝혔다.

그는 "이 드레스를 입고 드레스처럼 보관하고 옷걸이에 걸어둘 수 있다"면서 "더 이상 이 옷을 원하지 않으면 드레스를 다시 액체에 담가 즉시 다시 뿌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획기적인 기술은 처음에 패션 산업을 위해 개발되었지만, 안면 마스크, 보호복, 깁스 및 붕대를 생산하는 등 의료분야에서도 잠재적으로 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속옷 차림으로 무대에 올랐던 벨라 하디드는 쇼가 끝나자 화이트 드레스를 입은 모습으로 변신했다. AFP=연합뉴스

속옷 차림으로 무대에 올랐던 벨라 하디드는 쇼가 끝나자 화이트 드레스를 입은 모습으로 변신했다. AFP=연합뉴스

코페르니 측은 해당 드레스를 판매하진 않을 계획이다.

코페르니의 최고경영자(CEO)이자 공동 설립자인 아르노 베일랑은 "우리는 이것으로 돈을 벌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패션을 발전시키는 데 열정을 갖고 있기 때문에 혁신을 축하하고자 이 순간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3년에 설립된 코페르니는 종종 실험적인 패션을 선보이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올해 초, 가수 도자 캣이 그래미 시상식에서 든 유리 핸드백도 코페르니에서 제작한 것으로 당시 입으로 불어 핸드백을 만들면서 주목받았다.

또 최근 런웨이에선 18K 금으로 만든 가방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 가방은 이번 쇼가 끝난 뒤 녹여서 다른 작품을 만들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