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는 선처 없다는데…"제니·뷔 사생활 유출범 못잡을 것"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왼쪽), 블랙핑크 멤버 제니. 사진 뉴스1,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왼쪽), 블랙핑크 멤버 제니. 사진 뉴스1,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사생활이 담긴 사진을 유출한 해킹범에 대한 수사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3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IT전문가에게 확인을 해봤는데 상당히 회의적인 답변이 돌아왔다”며 “제니의 사진을 유출한 해킹범을 잡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진호는 “최초 유포자가 처음 이용한 게 트위터고, 그다음 이용한 게 텔레그램이다. 이 플랫폼에서 범인에 대한 자료를 넘겨줘야 수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제는 이 플랫폼에서 국내 수사기관에 자료를 넘겨준 적이 아예 없다. n번방 사건 때도 수사기관에 자료를 안 줬다”며 “텔레그램은 테러 등 국가적 위기에만 수사기관에 협조했다. 개인적인 사안에 대해 자료를 넘겨주기는 굉장히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진호는 또 텔레그램의 협조가 있더라도 체포 가능성은 낮다고 전했다. 그는 “텔레그램은 과거 이메일로도 회원 가입이 가능했다. 유포자가 구글 이메일로 가입했다면 구글에 또 협조를 요청해야 한다. 이 두 회사는 개인정보를 절대 주는 곳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월부터 한 네티즌이 온라인상에 제니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생활 사진을 유포해 논란이 됐다. 이 네티즌은 제니와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함께 찍힌 사진들을 지속해서 유포했고 팬들의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제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일 “제니의 개인 사진 최초 유포자를 대상으로 지난달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그동안 관련 언급과 입장 표명을 자제해왔다. 하지만 최근 개인 사진으로 촉발된 루머 양산, 비난, 인신공격, 성희롱, 사생활 침해가 무분별하게 이뤄져 더는 묵과하기 어려운 책임감을 느꼈다”며 “어떠한 선처 없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니와 뷔는 앞서 지난 5월 제주도 여행 목격담이 온라인 공간에서 퍼지며 열애설이 제기됐으나, 양측의 소속사는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