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감금·폭행한 20대…범행 현장서 주사기 30개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2022.10.04 14:01

업데이트 2022.10.04 14:04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여자친구인 피해 여성을 감금하고 폭행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체포 현장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질과 주사기 등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특수폭행과 감금,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A(24)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일부터 이틀간 서울 중구 초동에 있는 호텔에 피해 여성을 가둔 채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피해 여성이 자신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등 이유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 동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날 0시께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가 가지고 있던 마약 추정 물질과 주사기 30여 개를 압수했으며, A씨에 대한 간이 시약검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살펴보는 한편 A씨의 정확한 마약 투약 여부 등도 함께 조사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