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외계인이 공격했다" 형광색 복면강도단 뉴욕 지하철 습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의 지하철 안에서 형광 녹색 옷을 입은 여성들이 10대 승객 두 명을 폭행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지난 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의 지하철 안에서 형광 녹색 옷을 입은 여성들이 10대 승객 두 명을 폭행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미국 뉴욕의 지하철에서 형광 녹색의 옷을 입은 여성 강도단이 10대 승객 두 명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2일 타임스퀘어를 지나는 지하철 객실에서 19세 여성 두 명이 괴이한 복장의 여성 강도단에게 폭행당하고 핸드폰과 핸드백 등을 뺏겼다고 보도했다.

소셜 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진 사건 당시 영상에는 전신을 감싸는 형광 녹색의 옷을 입은 여성 여러 명이 피해자들을 에워싸고 얼굴 등에 주먹을 휘두르는 모습이 담겼다.

가해자들은 얼굴이 드러나지 않도록 복면을 쓰고 있었고, 도망치려는 피해자의 다리를 잡아 벽 쪽으로 던지고 넘어뜨리기도 했다. 피해자 두 명은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직 가해자들의 신원을 파악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뉴욕 지하철 강도단의 모습. 사진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뉴욕 지하철 강도단의 모습. 사진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피해자의 어머니 A씨는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사건 발생 후 집에 돌아온 딸이 ‘외계인에게 공격받았다’고 해서 무슨 소리인지 처음에는 못 알아들었다”며 “딸과 딸의 친구가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당했다”고 말했다.

A씨는 “딸이 친구와 함께 지하철 플랫폼에 서 있을 때 가해자들이 시끄럽게 계단을 내려왔고, 그들 중 한 명이 딸의 친구와 부딪쳤다고 했다”면서 “딸이 친구를 데리고 옆 칸으로 옮겨가자 그들이 따라와 공격했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지하철에 탑승해 있던 남성들은 스마트폰으로 장면을 촬영하기에 급급했고, 아무도 폭행을 그만두도록 돕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딸은 흉부 엑스레이와 CT 촬영을 받았다. 어깨엔 이에 물린 자국까지 있었다. 원래는 오늘 아침 학교로 돌아갈 예정이었으나 그들에게 머리를 밟혀 다쳤기 때문에 갈 수 없었다”며 “딸은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 가해자들에게 합당한 조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