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文 전 대통령 겨냥한 정치 탄압 노골화하고 있어"

중앙일보

입력 2022.10.04 11:05

업데이트 2022.10.04 12:2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서면조사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문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정치 탄압이 노골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이미 헛발질로 판명 난 북풍몰이를 빌미로 전직 대통령에 대해 보복 감사를 시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경쟁자를 짓밟았던 독재정권처럼 정의를 지키라는 사정 권력으로 공포정치에 나선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에 강력하게 경고한다.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사적이익을 위해서 남용하다가 과거 정권들이 어떠한 결말을 맞았는지 지난 역사를 꼭 되돌아보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영원할 것 같아도 권력이란 유한한 것"이라며 "지금 휘두르는 칼날이 결국 스스로에게 되돌아갈 것이라는 점을 잊지 마시라"고 덧붙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의총 발언을 통해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원이라는 망발로 정치적 중립을 스스로 저버린 감사원의 폭주가 도를 한참 넘었다"며 "윤석열 정부의 충직한 사냥개임을 자인한 감사원의 칼끝이 문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를 용인하고 조장한 뒷배가 없다면 불가능한 명백한 정치 탄압"이라며 "대통령과 외교라인이 빚은 참사 국면을 어떻게든 전환해보려고 문 전 대통령까지 겨냥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및 의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정권의 외교참사 정치탄압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장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및 의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정권의 외교참사 정치탄압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장진영 기자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윤석열 대통령 사과와 최재해 감사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윤석열정권 외교참사 정치 탄압 규탄문'에서 "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의 부당조사를 수세에 몰린 정권이 국민의 눈돌리기용으로 택한 정치 탄압으로 규정한다"며 "윤석열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정권 출범과 동시에 없는 잘못도 만들겠다는 각오로 검찰이 집요하게 수사 중인 사건"이라며 "검찰의 먼지털이식 압수수색과 소환조사에도 바라던 대로 안 되니 이제는 감사원까지 동원해서 털어보겠다는 계산"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문재인 죽이기', '전 정부 괴롭히기'에 불과하다"며 "감사원의 선을 넘는 불법행태의 배후는 누구인가. 감사원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시킨 당사자는 누구인가. 윤 대통령은 국민 앞에 답하라"고 했다.

민주당은 또 "권력 기관들의 정치 탄압을 온몸으로 막아서겠다"며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시작했다.

민주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송갑석 의원은 이날 1인 시위 첫 주자로 나서 "얼마 전 민주당 의원들이 최 감사원장을 만나 감사원의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줄 것을 정중하게 건의했으나 너무나 참담하게도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전직 대통령 조사결정이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조사 절차도 엉망이고 내용도 엉망"이라며 "언제부터 감사원이 권력의 하수집단으로, 검찰과 함께 손발 맞춰 전 정권에게 타격 가하는 기관으로 전락했는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의 감사원 앞 1인 시위는 이날 송 의원을 시작으로 박범계 의원(5일), 김영배 의원(6일)으로 이어진다. 민주당은 앞으로도 1인 시위를 계속해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